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오키나와 11 : 비오는 우미카지테라스에서 라멘 한그릇이면 딱 좋은 마무리 성에서 나올때쯤에 비가 한두방울 떨어지기 시작했는데 주차장에서 차를 타고 나올때 되니까 칭문밖으로 갑자기 엄청나게쏟아지는 비- 워낙 바다 한가운데 있는 섬이라 그런가 날씨가 어지간히 오락가락 하는 모양이다. 점심먹으러 수산시장에 가려고 했는데, 주차장에서부터 건물들어서는 짧은 사이에 어깨가 흠뻑젖을정도로 비를 쫄딱맞아버렸다. 찾아간 이유마치 수산시장은 작지만 아담하니 깨끗했다. 깔끔하게 포장되어 있었고 , 저렴했다. 싸지만 신선한 재료들. 문어와 참치회, 지라시스시, 꼬치3종을 포장해 먹고, 좀 부족한가 싶어 추가로 초밥 한판을 더 먹었는데 문어회가 특히 맛있었다. 생물 문어가 이리 쫄깃한줄은 처음 알았네. 곁들인 참치회도 훌륭했다. 만들어져나온 초밥보다 그냥 회를 사서 밥과 함께 먹는게 신선도 면에서 .. 더보기
요리의 기본 요리도 기술이라면 기본이란 게 있을텐데 가끔 난 어디서부터 잘못되었는지 모르겠을 때가 있다. 오늘따라 칼국수가 먹고 싶어서 식자재장에 쓰고 넣어뒀던 칼국수면을 꺼내 재료를 준비했다. 마침 감자, 호박, 당근, 양파가 모두 집에 있어서 그것들도 적당히 썰어 준비했다. 오늘 인터넷으로 찾은 레시피에는 멸치육수의 깔끔한 맛을 위해 감자와 칼국수 면을 물에 헹구도록 설명해놓았더랬다. 썬 감자는 물에 담궈 놓았고, 면은 넣기 전에 채에 받쳐서 물에 가볍게 헹구라길래 미리 준비한답시고 꺼내놓은 면 위에 수돗물을 틀었는데 느낌이 싸했다. 다시 읽어보니 면은 ‘냄비에 넣기 직전에 헹구’라고 되어있다. 난 이미 면을 담궜고.. 물 묻은 면은 들러붙기 시작했다. 냄비 상황은 다시팩이 이제 막 끓고 있는 수준. 육수를 10.. 더보기
오키나와 10 : 류쿠왕국의 슈리성 아침에 일어나 커피가 간절했다. ucc캡슐커피가 있던걸 기억해내고 그걸 먹을 생각에 간신히 일어날수 있었다. 벌써 9시가 다되었는데 움직일 생각을 안하니 역시 전날처럼 일정을 타이트하게 짜 놓아야 아침부터 좀 부지런해지지 나같은 베짱이는 내비두면 뭘 부지런히 하질 못한다. 일어나 얼른 샤워를 먼저 하고, 정비하고 밖으로 나왔다. 오키나와에 온지 삼일 되었는데, 날씨가 아직까지 적응이 안된다. 실내에서 내다보면 겨울의 시린 쨍함이 느껴지는것만 같은 햇빛인데 밖에 나오면 그만큼 낮지않은 느슨한 기온이 이상하다. 몸의 익숙함이 이런 것인가. 난 겨울에서 왔으니 바깥날씨가 여전히 추울것 같다는 예상. 동남아처럼 야자수 늘어지고 아지랑이 올라오는 풍경이 아니라 현재 한국 날씨와 비슷비슷한 풍경같아서 더 그럴것이다.. 더보기
집중이 안되는 날들 요새는 하루종일 힘이 없는 것 같다. 충분히 잤는데도, 꾸준히 테니스로 운동을 하고 있는데도, 먹을 걸 충분히 먹는데도 왜 매일 활력이 없는 느낌일까. 오늘 아침에도 레슨 20분 하고 테니스 공줍다가 일어나니 머리가 딩- 하고 잠시 몽롱했다. 기립성 빈혈인가 일사병인가 그 두개의 짬뽕인가 모르겠는데 너무 무리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한다. 초등 중학교시절 운동장조회 때 쓰러진 건 우연이 아니었다. 난 온열질환 주의 대상자다. 며칠 전 레슨 끝나고는 너무 허한 기분에 삼계탕이 간절하여 집앞 닭집에서 포장해와 먹었다. 매년 여름 사무실에서 가디건 입고 일하다가 이제서야 여름날에 왜 보양식을 먹는지, 복날을 챙기는지 알게됐다. 그나마 먹고나서 배가 든든하면 좀 힘이 나는 것 같다. (닭한테 미안해서라도 힘이 나야.. 더보기
테니스 일기 3 - 공 밟으면 최소 6개월이야. 조심해 발목 부상 무릎이 채 낫기도 전인 레슨 2주차. 공을 따라가며 스윙을 하다가 오른 발목을 접질러 넘어졌다. 코치님이 잘못해서 공 밟으면 6개월 쉬어야 한다고 늘 주의주셔서 조심하고 있었는데 막상 난 공을 밟은 것도 아닌데 혼자서 넘어졌다. 우매한 질문 때문이었다. 대부분의 운동에서 기본기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 테니스에서는 스윙폼이 기본이다. 코치님은 공을 보내주시면서 내게 자리에 가만히 서서 스윙을 하라고 했다. 폼을 제대로 만드는 데 오랜 연습과 시간이 필요하니 초반엔 스텝보다 동작에 집중하라는 의미였다. 그렇지만 의욕이 앞서는 나는 공을 최대한 많이 받아치고 싶어했고 발을 이렇게 고정하고서는 오는 공을 몇개 조준할 수가 없는데 어떻게 하냐고 물었다. 코치님은 초보인 내게 지금 공을 넘기기에 급급하면.. 더보기
오키나와 9 - 어디서든 포차는 사랑입니다. (국제거리 포차골목) 생각치도 못한 결혼식 시간 탓에 저녁에 가보려고 했던 국제거리는 밤 9시 반이 다 되어서 도착했다. 몇시에 닫을지 모르겠만 일단 부지런히 둘러보기로. 돌아보다보니 이곳은 꼭 명동과 비슷하게 천편일률덕인 아이템이 가득한 곳. 물론 그것들이 가이드북에 있는 그것들과도 일치한다. 아는 것도 없고, 관심있는 것도 없는 나에게 이런 곳은 뭘 사야할지 고민하게 되는 곳. 다들 관심있다는 드럭스토어도 화장품도 잡동사니도 난 아는게 없고 , 뭐가 사고 싶은게 생겨서 사는 게 아니라 뭘 사야 할지 고민 하고 있는 건 참 웃기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쨌건 시간이 없으니 몇 군데 기념품 가게를 둘러 보면서 간식거리 몇 개 와 자석을 샀다. 결혼식이라고 챙겨 신은 높은 구두때문에 팔 끝이 아파 질무렵 국제 거리 끄트머리에 있는.. 더보기
오키나와 8 : 먼나라 이웃나라 맞네요, 일본의 결혼식 체험 이미 말했다시피 이번 오키나와 여행의 주목적은 지인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한 것이다. 결혼식 날짜를 포함하여 금토일 2박3일의 일정이고, 토요일 저녁이 메인 이벤트 결혼식이었다. 결혼식이 6시 반부터인줄 모르고 좀 일찍 도착하여 주변을 서성이며 구경하고 대기하다가 30분전쯤 예식장에 들어왔다. 식전에 신랑의 인사를 기대했는데 예식장 로비에는 하객들만 축의금을 내려고 긴 줄을 서 있다. 다들 엄청 화려해보이는 봉투에 금줄까지 감아서 소중하게 들고 있다. 우리는 너무 털레털레 봉투도 없이 왔는데, 심지어 몇명의 축의금까지 같이 들고 와서 봉투를 나눠 담아야 하는 상황인데 빈 봉투가 보이질 않는다. 아무래도 여긴 그런 분위기가 아닌것 같다. 우물쭈물하다가 접수대의 한국사람(마침 결혼하는 친구의 여동생이었다)에.. 더보기
테니스 일기 2 - 포핸드 스트로크 테니스는 라켓으로 하는 운동이다. 오른손잡이인 나는 라켓을 오른손으로 쥐고, 정면에서 내 우측으로 날아오는 공을 한팔로 스윙하여 넘긴다. 그게 포핸드. 그리고 내 좌측으로 날아오는 공은 라켓을 양손 위아래로 나란히 쥐고 두 팔로 스윙하여 넘긴다. 그게 백핸드다.(양손백핸드) 드물게는 좌측으로 날아오는 공을 오른팔 하나로 넘기는 원핸드백핸드도 있지만 난 양손백핸드로 배우기로 했다. ​ 포핸드 스윙은 경기에서 많이 봐서 익술할 줄 알았는데, 실제는 생각과 달랐다. 처음엔 까짓껏 앞으로 오는 공 정면으로 다시 보내는게 뭐 복잡하냐 싶었다. 배드민턴을 정식으로 배우지 않아도 적당히들 곧잘 치는 것처럼 말이다. (물론 프로 배드민턴의 세계 말구요) 근데 일단 테니스는 그것보다 훨씬 무게감 있는 ‘공’을 다루기 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