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니스

테니스 일기 8 : 정신수련 공 줍기 레슨이 끝나고 공을 줍다보면 묘한 감정이 든다. 마치 내가 쏟아놓은 말들을 다시 주워담는 그런 기분이랄까. 공은 말과 달리 다시 주워담아지는 것이 다르지만, 내가 저지른 것들을 하나씩 마주하게 된다는 것이 닮았다. ​ 일단 흩어져있는 공을 라켓으로 툭툭 쳐서 한곳(주로 벽이나 네트쪽으로) 모은다. 그렇게 모인 공을 빈 바구니에 주워담는데 아무래도 한손에 최대한 많이 집는게 유리하다. 그래서 한손에 테니스공을 세개씩 네개씩 대여섯개씩 쥐는 묘기가 생기나보다 싶다. ​ 서서 쓰는 긴 빗자루와 긴 작대기 달린 쓰레받기 같은거 쓰면 효율적일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봤다. 하지만 공을 주울 때의 느낌은 뭔가 수련전후로 마음을 정비하며 마당 빗질하는 느낌. 여기저기 공으로 가득찼던 코트가 깨끗해지는 것도 비슷한 맥락.. 더보기
테니스일기 6. 백스윙(테이크백)과 타이밍 백스윙과 백핸드를 헷갈리면 안된다. 백스윙은 포핸드와 백핸드 동작 전에 라켓을 충분히 뒤로 빼는 것을 말한다. 공을 타격하기 전 힘을 얻기 위함이다. 초심자에겐 익숙하지 않은 매우 중요한 동작인데 나 역시 백스윙을 제대로 수행하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자신있게 과거형으로 말하기 애매하다) 백스윙 타이밍이 늦다는 것이 주요 문제였다. 1. 백스윙 타이밍 테니스도 리듬감이 중요하다. 처음에 그랬다. 공을 상대방이 빵하고 치면 날아오는 걸 보면서 적정타이밍에 라켓을 빼고 근처에 오면 왼발을 딛고 스윙. 처음에는 코치님이 공을 가까이서 주시기 때문에 내 바로 앞에서 바운드 되고 많이 튀어오르기 전에 스윙하면 타이밍이 적절하게 딱 맞았다. 초반 얼마 되지 않았을 때 이것에 어느정도 적응을 했는데 문제는 .. 더보기
테니스 일기 5 - 백핸드 스트로크 프로 경기를 보면 약점과 공략 포인트가 백핸드에 있는 경우가 많다. 아무래도 주(된) 손을 사용하는 포핸드는 공격, 백핸드는 수비 쪽에 가깝기 때문. 그래서 포백은 각각 장점과 약점의 프레임이 있다. 그래서 나도 그럴 줄만 알았다. 근데 막상 쳐보니 의외로 난 백핸드가 편했고 빨리 적응했다. 가장 큰 이유는 백핸드가 양손으로 치고 그래서 안정감이 남달랐기 때문이다. 좌측 우측 위아래로 마구 날라가는 포핸드에 비해 두 손으로 잡아서 각도도 좁고 힘이 충분히 실리는 백핸드는 더 쭉 뻗어나갔다. 포핸드가 스윙이나 궤적에 신경쓸게 많은 거에 비해 백핸드는 1)뒤로 빼고, 2)치기 전에 아래로 내리며 3)앞으로 미는 세가지만 생각하니 심플했다.힘이 좀 부족하면 힙턴 좀 해주면 더 쭉쭉 뻗어나갔다. 백핸드 다운더라.. 더보기
테니스 일기 4. 내가 볼 머신은 아니잖아. 테니스 레슨을 시작하며 나는 남편이 배우던 코치님께 자연스럽게 인계(?)를 받았다. 남편은 한강공원의 테니스장에서 배우다가 일년쯤 뒤에 지금 배우는 강변 테니스장으로 레슨을 옮겼는데, 예전 코치님은 젊고, 선수출신이었지만 지금 코치님은 전 직장인, 그리고 나이가 꽤나 지긋하신 분이었다. ​ 환갑은 훌쩍 넘으셨을 듯한 코치님이 옛날 방식으로, 설렁설렁 가르쳐주실 것 같다고 생각하면 오해다. 이 분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워커홀릭' 정도로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 그 근거는 다음과 같다. ​ 1.공을 정말 많이 쳐주신다. 보통의 테니스 레슨을 찾아보면 총 30분. 그중에 20분-25분 정도 공을 치고 앞뒤로 5분씩 공을 줍는다. 레슨 중에도 설명이나 자세교정 혹은 시범 때문에 시간을 들이게 마련인데 이 분은.. 더보기
테니스 일기 3 - 공 밟으면 최소 6개월이야. 조심해 발목 부상 무릎이 채 낫기도 전인 레슨 2주차. 공을 따라가며 스윙을 하다가 오른 발목을 접질러 넘어졌다. 코치님이 잘못해서 공 밟으면 6개월 쉬어야 한다고 늘 주의주셔서 조심하고 있었는데 막상 난 공을 밟은 것도 아닌데 혼자서 넘어졌다. 우매한 질문 때문이었다. 대부분의 운동에서 기본기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 테니스에서는 스윙폼이 기본이다. 코치님은 공을 보내주시면서 내게 자리에 가만히 서서 스윙을 하라고 했다. 폼을 제대로 만드는 데 오랜 연습과 시간이 필요하니 초반엔 스텝보다 동작에 집중하라는 의미였다. 그렇지만 의욕이 앞서는 나는 공을 최대한 많이 받아치고 싶어했고 발을 이렇게 고정하고서는 오는 공을 몇개 조준할 수가 없는데 어떻게 하냐고 물었다. 코치님은 초보인 내게 지금 공을 넘기기에 급급하면.. 더보기
테니스 일기 2 - 포핸드 스트로크 테니스는 라켓으로 하는 운동이다. 오른손잡이인 나는 라켓을 오른손으로 쥐고, 정면에서 내 우측으로 날아오는 공을 한팔로 스윙하여 넘긴다. 그게 포핸드. 그리고 내 좌측으로 날아오는 공은 라켓을 양손 위아래로 나란히 쥐고 두 팔로 스윙하여 넘긴다. 그게 백핸드다.(양손백핸드) 드물게는 좌측으로 날아오는 공을 오른팔 하나로 넘기는 원핸드백핸드도 있지만 난 양손백핸드로 배우기로 했다. ​ 포핸드 스윙은 경기에서 많이 봐서 익술할 줄 알았는데, 실제는 생각과 달랐다. 처음엔 까짓껏 앞으로 오는 공 정면으로 다시 보내는게 뭐 복잡하냐 싶었다. 배드민턴을 정식으로 배우지 않아도 적당히들 곧잘 치는 것처럼 말이다. (물론 프로 배드민턴의 세계 말구요) 근데 일단 테니스는 그것보다 훨씬 무게감 있는 ‘공’을 다루기 때.. 더보기
2020 US OPEN 왕좌의 게임 최종 승자 응원하는 사람이 없으면 흥이 안나서 보질 않는데 응원하는 사람이 있으면 쫄려서 맘놓고 못 보겠네요. ​ 2020 US OPEN 그랜드 슬램 첫 우승 17억빵 테니스 경기의 최종 승자 넥젠의 왕좌를 차지한 도미닠 팀 축하합니다 😆 날 월요일 새벽 5시에 일으켜 결승을 보게 만들다니 앞으로 얼마나 더 잘 하는지 두고보겠다 ㅋㅋㅋㅋㅋ ​ 더보기
호주오픈 테니스 8강전 아무래도 조코비치가 올해 호주오픈 우승할거 같다. 나달이랑 페더러랑 막 죽을똥 말똥 갠신히 올라가는데 얘는 뭐 별로 힘들어도 안하고 그냥 잘헌다 ㅋㅋㅋㅋㅋ (세시간 가까이 경기하고도 여유있는 저 짝다리 자세 보소) 그나저나 경기 끝나고 조용히 관중들도 주목하는데 이렇게 MC(나름 아나운서 같은 거겠지만) 등장하셔서 편안하게 인터뷰 하는거 좀 부럽다. 조코비치도 어지간히 해봐서 익숙한 것도 있겠지마는, 경기 리뷰도 하고, 가벼운 유머도 나누고, 개인적인 시간도 갖고(여기서는 코비 추모나, 레전드 선수를 객석에 모셔서 인사나누는 거 같은 거였다) 하는데 그거이 너무 즐겁고 자연스러운 분위기인 것! 뭔가 우리나라 스포츠 경기에서 승리후 인터뷰를 하면, 잔뜩 긴장하거나, 감격하여 울먹이거나, 이긴 와중에도 남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