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페인여행

(12)
스페인 18 - 프라도미술관으로부터 마욜광장까지 컨디션 회복한 사과양이 마지막날쯤 되니 다시 해사한 미소를 뽐내어 주었다. 생전 처음 겪는 신대륙의 강렬한 더위에 깜놀한 그녀의 유리바디가 이번 여행을 통해 강화유리로 거듭나길 바라는 마음. 마지막날 아침, 우리의 목적지는 저곳 프라도 미술관이다 👉🏻 이 미술관의 터줏대감이자 초유명인사 벨라크루즈 선생. 아침이라 아직 체력이 좋구만 멀리 스페인 고전미술계의 쌍두마차 고야 선생님도 보인다. 프라도 미술관! 사실 방문 전에 잘 알지도 못하던 미술관이었는데 (일자무식) 와 정말 너무나 대박 감동하고 돌아왔다. 다채롭고 선명하고 화려한 그림들도, 쾌적하고 품격있는 미술관 내부도, 크지도 작지도 않은 미술관의 사이즈에 붐비지 않는 밀도도 좋았다. 박물관보다 미술관이 더 내 취향에 맞는 것도 처음 알았다. 역사적 ..
스페인 17 - 대도시의 품격, 마드리드 그라나다를 떠나 마드리드로 가는 날, 아침 일찍 기차에 올랐다. 그라나다를 출발해 마드리드로 가는 기차에서 체력 충전을 좀 하려고 했는데 의외로 잠들기에 불편했다. 좌우로 지속적으로 흔들리는 바람에 머리를 가누기가 어렵기 때문이었다. 십여분간 눈을 감고 잠을 붙여보려 했지만 목이 아파 이내 포기하고 책자와 지도를 꺼내들었다. 전체 길이가 10여미터쯤 될까. 한줄에 네좌석씩 여섯줄이 있는 이 칸은 기차 전체에서 마지막 칸인데, 여기만 사람이 다 차서 시끄럽고 조금 덥다. 앞에 마주보고 앉은 출신불명의 남녀학생 무리는 안방에 앉은 듯 신발도 벗고 맞은편 친구에게 다리를 올려 짖궂은 장난을 쳐대는데, 그 맞은편 애가 나와 눈이 딱 마주치는 자리라 힐끗힐끗 보이는 시선 피하기도 어색하다. 오른쪽 끝에는 핸드폰을..
스페인 14 - 플라멩고 그라나다 호텔에 체크인하면서 오늘 저녁에 볼 플라멩고 공연을 예약했다. 플라멩고는 집시나 안달루시아인 혹은 유대계 스페인인의 민요에서 유래되었는데, 후에 집시들이 직업적으로 춤을 추게 되면서 플라멩코가 집시의 음악과 춤을 일컫게 되는 용어로 굳혀졌다고 한다. 스페인 남부지방에서 전통적으로 꼭 관람해야하는 공연! 포르투갈 파두와 스페인의 플라멩고는 비슷한 듯 다르다는데, 어떨른지! 저녁무렵 호텔에서 다같이 셔틀을 타고 도착한 공연장은 “동굴 타블라오” 이다.좁은 복도에 빨간색 의자가 다닥다닥 깔려있었다. 엉거주춤 들어간대로 순서대로 앉았다. 이렇게까지 관객친화적인 공연장이라니, 생각도 못했다. 갑자기 좀 두근두근해지는걸?플라멩고는 기타 음악과 즉흥춤을 수반하는 칸테(노래)로 구성된다. 춤을 출 때 남성들은..
스페인 13 - 그라나다에서 요양하기 우리의 두번째 도시는 그라나다 유럽 저가항공인 뷰엘링을 타고 이동하기로 했다. 이 당시의 여행은 ‘에어텔’이라고 여행사를 통해서 가고싶은 도시만 고르면 호텔과 교통수단은 예약대행하고 도시 내에서는 자유롭게 여행하는 시스템이었다. 처음 가는 나라의 교통편과 숙소 리스크를 줄이되 패키지 여행은 하기 싫은 자들의 선택. 그러나 몇년 해보니 갈때마다 숙소가 성에 안 차는 게 문제다. 크고 저렴한 호텔 위주로 여행사에서 예약하다보니 도심에서 멀기도 하고 방도 뭐 갠신히 최악만 아닌 정도? 스마트폰으로 에어비앤비하는 요새 시대엔 에어텔 상품이란 것도 추억팔이가 되어버렸지만. 공항에서 그라나다 도심까지는 버스를 타고 이동한다 체크인하기엔 시간이 너무 일러서 숙소에 짐만 맡기고 알함브라 근처 산책로에 앉았다. 카페를 ..
스페인 7 - 건축물 투어 : 상파우병원과 사그라다 파밀리아 가우디에 밀려 빛을 바랬지만 바르셀로나엔 천재적인 건축가가 한명 더 있는데, 그가 바로 '몬타네르'이다. 꽃의 건축가 몬타네르의 건축물 상파우 병원에 가는길. 구엘공원에서 내려와 지도를 보니 몇블럭 떨어진 가까운 곳이라 대충 아무 버스나 잡아타고 근처에서 내려서 걸어갔다. 너무 작지도 너무 크지도 않은 관광하기 딱 좋은 도시 여행 첫날에 버스와 지하철과 도보루트를 자유자재로 이용하는 스스로에 대한 대견함은 곧이어 '뜨거운 태양의 도시'를 얕잡아봤다는 사실과 함께 온 몸에 흐르는 땀으로 바뀌어버렸다. 한블럭 걸어가는 길이 불같이 덥다. 크악상파우 병원 본동 입구에 도착했다. 원래는 사진 좌측으로 쭉 뻗은 날개가 오른쪽으로도 대칭으로 펼쳐져 있는데, 안타깝게 공사중.십사만오천평방미터. = 대략 43800평이..
스페인 6 - 구엘공원 가우디의 절친이자 후원자이셨다는 구엘의 부탁으로 바르셀로나 도시 위쪽에 작정하고 지은 가우디표 놀이공원 반짝이는 타일붙이기가 무궁무진하게 펼쳐지는 가우디의 첫 건축물, 처음 만난 나는 예쁘다고 감탄하기 바빴다. 지금은 이렇게 발랄한 곡선과 색감을 자주 만날 지 몰라도 백여년전 시대에 이런 생각을 한 가우디는 분명 천재적임에 틀림 없다.구엘공원은 싸이즈가 아니라 구성에서 독특함을 발휘하는 곳이다. 자연에서 모티브를 따왔다는 곡선과 기둥과 원, 그리고 리얼 자연인 하늘과의 조화구엘공원의 상징인 '도마뱀' 분장을 하고 공원입구에서 손님들을 맞는 의미있는 역할. 허리를 구부려 물건을 꺼내는 여성분께 도마뱀 손을 하고 무슨 말인가 입안에서 우물거리는 기분?그리고 또다른 한켠에서 새빨간 무대의상을 입고 아침9시부터..
스페인 5 - 도시의 첫인상 : 바르셀로나 어찌저찌 잘 찾아왔다. 사실 찾기는 굉장히 쉬웠다. 공항 도착터미널에서 터미널 2로 이동해서 LENFE를 타고 3번째 정거장 Sants Station. 공항과 공항철도를 나와 바르셀로나의 기대하던 첫 광경을 만났다. 하지만 어느 도시나 첫인상이 훌륭하기란 참 어려운 듯 싶다. 파리가 그랬고, 시드니가 그랬고, 베니스가 그랬다. 무거운 짐과 빠듯한 일정에 지친 여행자들이 처음 보는 길과 교통체계에 이리저리 헤메는 사이에 도시는 파여진 보도블럭, 번화한 역 앞의 노숙자들, 험악한 얼굴의 무임승차자들을 감추지 못하고 민낯을 드러낸다. 여기 바르셀로나도 마찬가지였다. 여기저기 열린창문의 찜통더위 터미널, 산츠역의 부랑자들, 아무 바닥에나 주저앉아있는 수상한 눈빛의 사람들, 담배를 물고 우리를 아래위로 훑고 지나..
스페인 4 - 헬싱키 반타 다이어리 Finland Helsinki vantaa airport 이곳 핀란드 시간은 오후 4시반, 한국은 밤 10시반 환승 물품검사대와 입국 심사를 거쳐 면세점 몇군데에 들렀다가 이제 새로운 비행기로 갈아타는 환승게이트 24번에 앉아있다. 핀란드는 핀에어를 타고 가는 바람에 잠깐 들른 도시이지만 이렇게라도 둘러본 도시와 그렇지 못한 도시에 대한 감흥은 참 다르다. 게이트 입구에서부터 느껴지는 차분한 기운. 희다 못해 붉은 볼을 하고 있는 공항 입국심사대 직원. 그리고 군데군데 자리가 많은 카페테리아. 파란색, 흰색의 단촐한 국기. 눈내리는 마을 그림동화를 연상케 하는 디자인들. # 호주에서 캥거루 뱃지를 하나 얻은 뒤로 은근히 에코백에 뱃지 다는 재미가 들렸다. 아마 이곳 핀란드도 다시 들르기 힘들것 같아 핀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