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주

(3)
경주여행6: 경주여행의 마무리는 역시 석굴암과 불국사로 ! 석굴암은 초딩 때 가족들과 함께 갔었다. 그 석굴암 부처님 이마 가운데 번쩍이는 보석이 일출빛에 환상적이라는 소문에 새벽부터 아빠에게 깨움당해서 토함산을 토하듯 올라간 기억이 있다. 석굴암 밖에 나란히 놓여있던 각국 언어버전 기왓장 멋지게 예쁘게 쓰지 않아도 조곤조곤 써넣은 글씨가 예쁘다 중국어도 완벽히 못하면서 이럴때면 꼭 외국어 욕심이 난다. 헹 ▼ 연두빛에 색감 고운 양산들. 진작 모자를 사지 않았다면 하나 사서 썼을지도. 이어서 불국사 불국사는 어렸을 적 모습 그대로였다. 하지만 느끼는 감동은 어렸을 때와는 많이 달랐다. 왜 불국사가 그토록 칭송받는지 그 멋이 무엇인지 애써 책자를 찾아읽지 않아도 분위기로 느껴졌다. 여행지를 다니면서 느끼는 바도 나이..
경주여행5: 게스트 하우스에서 하룻밤. 아침에 눈을 떴다. 방 안에 창호지 사이로 부드럽게 통과하는 빛이 보이고 개가 짖는다. 밖에 자전거가 지나가는 소리 한옥 나무마루가 삐그덕대는 소리 옆방에서 나는 밥그릇 부딪치는 소리 아직도 마루밑에서 울고있는 가을 귀뚜라미 소리 불국사에 가기 위해 맞춰놓은 핸드폰 알람을 끄고 정신을 차리기 위해 이불 속에서 눈을 꿈뻑이고 있을 때 나에게 들렸던, 스쳐갔던 소리들 조용하다. 기차역 근처에, 시장에서 멀지 않은 집인데도 참 조용했다. 휴식에 있어 조용함이라는 건 이렇게 큰 요소였구나. 엄마가 집이 시끄럽다고 했을 때마다 지나가는 차소리, 계란파는 소리, 공사소리 정도는 그냥 어느정도는 다 있는 일상의 소리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다를수도 있구나. 휴일의 아침다운 조용한 아침이 시작..
경주여행1: 박갱과 떠나는 경주여행. 2010.9.18~20 얘기하다 갑자기 그냥 결정했던 기억이 난다. 여행을 가기로 유명한 도시지만 고딩 수학여행 이후로 처음 가는 곳. 뭔가 작지만 의미있는 공간들을 기대하며 차편은 마주보는 KTX 자리로 다정히 숙소는 경주의 게스트하우스 고고씽 예전에 빌려갔던 폴라로이드를 돌려주느라 출발하는날 아침에 무려 노원에서 서울역까지 납신 정결양 왠지 기차여행에 어울리는 것 같은 불가리스 챙겨주는 깨알같은 센스 멀어지는 차창에 손흔드는 그녀의 청초한 비주얼, 손짓 웨이브 결의 환송식을 뒤로하며 여행 출발~ 마주 본 자리는 테이블이 있어서 좋았다. 나는 노트와 핸드폰을 늘어놓고 사진을 찍었고 박갱은 원고를 꺼내 일을 했다. 갱사마 폭풍 편집자 시절 역방향 자리에 앉아서 멀미도 안하고 잘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