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

(7)
역대급 장마 속 여름휴가 - 평창 # 출발 장맛비가 한달째 주룩주룩 내리던 주말, 평창을 찾았다. 평창을 찾을 때마다 나는 선자령을 떠올린다. 대관령 푸른 풀밭에 점점히 박혀있는 양떼들, 그리고 멀리 보이는 하얀색 풍차들.가슴이 답답할때 많이들 찾는 바다보다 오히려 가슴이 탁 트이고 평화로워 보이는 것은 초록 들판이라고 난 가끔 생각했다. 특히 평야지대도 아닌 높은 산위에 펼쳐진, 선산한 바람이 부는 푸른 들판. 원주근처 터널을 통과할때쯤 꾸물꾸물하던 하늘에서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마치 터널을 지나니 설국이 나타났다는 묘사처럼 산하나를 넘는 것이 얼마나 인위적 기후변화를 느끼게 하는지 짐작되는 대목이었다. 횡성을 지날때쯤엔 거의 폭포수 아래를 지나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는데, 와이퍼가 더 빠를 수 없는 속도로 움직였지만 그 1-2초 ..
어느덧 봄 양양여행 (1) 2020.3.7-8 5번째 결혼기념일을 맞아 떠난 여행. 몇달전 미리 예약해 둔 날짜인데 그간 바이러스가 전국을 강타하여 고민했지만 여기저기 가지 않고 조용히 숙소 근처만 들렀다 오기로 했다. 결혼기념일이라 남편이 준비해 준 꽃을 병에 옮겨 담아놨는데 어제는 중력에 고개를 숙였던 꽃이 어느새 턱을 들고 꼿꼿히 섰다. 대단한 생명이다. 가장 예쁠때의 꽃을 더 보지 못하고 가는게 좀 아쉽지만 부지런히 물도 갈아주고 나머지 꽃봉오리들도 피워봐야지 ㅎㅎ 차가 막힐까 일찍 부지런히 나오던 것도 오늘은 별로 해당이 없다. 그냥 푹 잔 다음 아침도 해먹고 11:30분쯤 나옴 ㅋㅋ 이디야에 들러서 커피를 준비하고 출발. 국내 단기여행용 (기분내기) 보스톤 백을 출발 전 마련하려던 계획은 역시 이번에도 게을러서 실패. ..
급작여행 2. 부여, 군산 2017.09.01 - 03 급작 여행 1탄에 이은 2탄은 그 바로 다음 주! 전주 금토일 강원도(원주, 강릉, 대관령) 여행으로 부족했던 우리가 10년치 휴양소 TO 원기옥을 끌어모아 (도대체 왜?) 당첨된 부여로 떠난 이야기 전주에 떠난 그 여행은 포스팅한지 2년도 더됐네 ㅋㅋㅋㅋ 2017/09/27 - [Travel/국내여행] - 급작여행 1. 강원도 원주, 강릉, 대관령 급작여행 1. 강원도 원주, 강릉, 대관령 ​2017. 8.25~27 금요일 마감후 퇴근 한시간쯤전에, 갑자기 문득, 어딘가 가고싶어졌다. 주말에 여행하는것은 부지런해야 하는 것. 일찍 일어날 자신도, 주말 아침에 안 피곤할 자신도 없는 우리는 지금, 금요일밤.. nangbi.tistory.com 올 여름(8월 초)에 갔던 다낭여..
올해 첫 겨울여행 (2) 인제 오늘의 목적지는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숲이다. 춘천에서 못다이룬 설산 절경의 꿈을 인제에서 이뤄보리. ​ 춘천에서 인제는 1시간 반 정도 걸리는 거리이다. 국도를 탈수도 있었지만 눈도 오고 하여 무서움을 타는 나를 위해 조금 더 넓은 길을 택했다. 고속도로를 거쳐 44번 국도를 따라 펼쳐지는 장관을 구경하면서 자작나무숲 주차장에 도착한 건 오후 1시가 조금 넘은 시각. 자작나무숲은 2시 이후에는 입산 통제를 한다고 하여 서둘렀다. 도착도 전에 숲으로 향하는 고개를 넘으며 차도 사이로 늘어선 하얗게 내려앉은 나무눈꽃에 일찌감치 감탄의 역치를 넘어섰다. ​ 등산을 좋아하지 않아서 산에 가본지도 오래인데, 그것도 겨울 산은 정말 오랜만이었다. 거의 뭐 학창시절에 오르고 처음인 듯? 만석인 주차장에 겨우 자리를 ..
올해 첫 겨울여행 (1) 춘천 춘천, 인제 여행 이상원 미술관 2020.02.15~16 4주에 한번 돌아오는, 토일 함께 비번인 날은 뭐라도 하고싶어져 근질거린다. 결국 또 참지 못하고 질러버린 일박이일행. 이번엔 이상원미술관 뮤지엄스테이를 찾아내 가기로 하면서, 장소는 자연스레 춘천으로 정해졌다. 춘천 여행의 시작는 닭갈비죠. 몇년만에 다시 찾은 닭갈비의 본가 일점오닭갈비(1.5닭갈비) 그때처럼 학종이에 26번 번호를 받고 , 이십분 정도 기다려 입장하였다. 간이 세진 않지만 닭은 부드럽고 통통하며 큼직하여 과연 닭갈비의 본고장 본좌다웠다. 재료에 충실한 것이 기본중의 기본. 볶음밥 전에 철판을 싹 긁어내주는 서비스도 충격과 공포. 닭갈비 원정온 김에 오빠네 집에 택배로 배송 하나 날려주고 뿌듯한 마음으로 퇴장. 소양강처녀를 들으며..
급작여행 1. 강원도 원주, 강릉, 대관령 ​2017. 8.25~27 금요일 마감후 퇴근 한시간쯤전에, 갑자기 문득, 어딘가 가고싶어졌다. 주말에 여행하는것은 부지런해야 하는 것. 일찍 일어날 자신도, 주말 아침에 안 피곤할 자신도 없는 우리는 지금, 금요일밤에 출발하는게 어떤가 생각했고, 떠나기로했다. 방향은 동쪽으로! 어디가됐든!!!! 오예 집에 들르면 늦을테니 그것도, 그냥 퇴근길에 바로 가기로했다. 집에서 영훈이가 차로 출발하면서 회사로 픽업을 왔다. 짐은 그가 센스 있게 알아서 ㅋㅋ 옷도 그가 골라온대로 그냥 여행하기로 가는길에 데일리호텔로 숙소를 검색했다. 가성비좋은 호텔중에 교통좋은곳, 그래서 고른곳은 원주에 특1급호텔, 인터불고원주 ㅋㅋ 동쪽으로 가다보면 고속도로 때문에 늘 춘천과 원주를 고민하게 되는데 요새 확실히 원주쪽이 혁신도..
경주여행1: 박갱과 떠나는 경주여행. 2010.9.18~20 얘기하다 갑자기 그냥 결정했던 기억이 난다. 여행을 가기로 유명한 도시지만 고딩 수학여행 이후로 처음 가는 곳. 뭔가 작지만 의미있는 공간들을 기대하며 차편은 마주보는 KTX 자리로 다정히 숙소는 경주의 게스트하우스 고고씽 예전에 빌려갔던 폴라로이드를 돌려주느라 출발하는날 아침에 무려 노원에서 서울역까지 납신 정결양 왠지 기차여행에 어울리는 것 같은 불가리스 챙겨주는 깨알같은 센스 멀어지는 차창에 손흔드는 그녀의 청초한 비주얼, 손짓 웨이브 결의 환송식을 뒤로하며 여행 출발~ 마주 본 자리는 테이블이 있어서 좋았다. 나는 노트와 핸드폰을 늘어놓고 사진을 찍었고 박갱은 원고를 꺼내 일을 했다. 갱사마 폭풍 편집자 시절 역방향 자리에 앉아서 멀미도 안하고 잘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