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교여행

(7)
포천 - 10개월차에도 떠날 줄 몰랐지? 산정호수 안시 1박 2일 산정호수안시 2021.6.17-18 경주 정선 태교여행 이후 송도에 다녀온 오크우드 호캉스까지하면 출산 전 여행은 더 없을 줄 알았는데 실시간 컨디션 점검하며 기어이 또 떠난 일박이일 여행. 양심상 멀지는 않은 곳으로 포천 픽! 조군의 회사 4회 콘도권을 이용한 산정호수안시로 픽! 산정호수는 몇번 와봤지만 일박을 한 건 처음이다. 한화리조트가 이곳에서는 가장 괜찮은 입지와 시설이라고 하여 숙소를 크게 고민하지 않았다. 오층을 배정 받았다. 호수쪽 뷰는 아니고 반대쪽 산 뷰이지만, 뭐 호수쪽도 산정호수가 보일만한 고도가 아니라서 뷰에 집착할 필요는 없어보인다. 꽃그네라니 ㅎㅎㅎ 첫날 저녁은 산채비빔밥 정식으로! 평소 잘 먹을 기회가 없는 나물을 그득그득 먹었다. 산정호수 리조트에 붙은 별칭 안시..
태교여행 6 - 정선 아침 9시반에 숙암명상 클래스를 예약해두어서 비교적 일찍 일어나 준비를 했다. 씻고 나서 차를 하나 우려먹었는데 창밖으로 보이는 의자에 앉아 한가로이 즐기는 티타임이 넘나 좋다. 이박삼일 다 지났는데 이제서야 하다니..! 아쉽잖아 명상시간이 되어 둘이 같이 내려갔다. 몇차례 클래스 중 처음으로 같이하는 시간이다. 명상은 난생 처음 해보는 것이었는데 거의 움직이지 않고 그냥 호흡에 집중하는 수업이었다. 가만히 앉아서 호흡에 집중하다가 흩어지는 잡념을 인식하게 되면 그걸 다시 붙잡아 내 감각에 집중토록 하는 것이 초점인 듯 싶었다. 코앞으로 시선을 모으거나 혀를 천장에 대고 하는 행동들도. 배꼽에서 턱 끝으로 턱끝에서 배꼽으로 숨을 내리는 것들도. 여기 오면 명상 수업은 꼭 추천하고 싶다. 이곳 컨셉에 가장..
태교여행 5 - 정선 날이 맑아졌다. 기분 좋은 날씨 아침엔 정신이 없었다. 아침에 클래스 예약을 10시에 해놨더니만 일어나 씻지도 못하고 나갔다. 어제 사온 샐러드와 요거트만 먹고- 수업은 여전히 중언부언 그래도 어제보단 나았다. 유칼립투스, 프란킨센스, 자스민을 넣고 쬐끄만 아로마 오일을 하나 만듦 내가 고른 향에 맞는 카드와 설명을 해주셨는데... 음 마치 타로점 보는 이 느낌은 뭐지? 어제의 불신이 계속 이어지는 중 ㅋㅋㅋ 클래스가 끝나니 한 11시정도 되어서, 스파를 하기로 - 타이밍이 아주 좋았다. 체크아웃하여 주말 여행 온 사람들이 빠지는데다, 체크인은 아직 일러서 가장 사람이 없을 시간. 마치 전세낸듯 놀았는데 그 밀도와 여유가 동남아에 온 기분 잠깐 인도어 풀도 좋았다. 아이들도 없고 정말 수영장 다운 수영장..
태교여행 4 - 정선 아침마다 이상한 꿈을 꾼다. 임신 전보다 많이 뒤척여서 그런지 무서운 꿈도 즐거운 꿈도 아닌데 그냥 좀 이치에 안맞는 괴팍한 내용들이라 고개를 갸우뚱 하는 그런 느낌. 방안이 무척 건조하게 느껴진다. 일어나 양치를 하고 물을 한잔 마셨다.바깥창문을 열었더니 파도소리가 들린다. 어제는 성난 바람소리가 많이 들렸는데 하루새 많이 가라앉았다. 새벽에는 분명 눈이 부시고 더웠는데 정동이 어디인지 모를만큼 해가 잘 안보인다. 오늘 12시에 비 예보가 있으니 점점 더 흐려질 모양이다. 아침은 라면이다. 여기 작은 컵라면이 아예 준비되어있네. 근처에 먹을 곳이 마땅치 않아 다른 옵션은 없다ㅎㅎ 이 숙소는 좋은 건지 안 좋은건지 잘 모르겠다. 가격대비 너무 작고 좀 모텔같은 느낌인데 나름 뷰는 좋고 침대도 좋다. 근데..
태교여행 3 - 경주, 포항 호수가 잘 보이는 창문가에서 자니 계속 동트는 걸 주목하게 된다. 새벽 네시경 그리고 다섯시경에 조금씩 눈을 떴나, 삐그덕대는 침대도 그렇지만 바깥이 밝아오는 걸 보고싶어 계속 설잠을 자게 되네 여섯시쯤인가 눈을 뜨니 어느새 밝아져있었다. 새벽녘의 구름은 아침과 한낮과도 다르다. 구름을 담기 위해 베란다로 나섰다. 사진을 몇장 채 찍기도 전에 비둘기가 날아든다. 그것도 두마리. 아니 내가 비둘기방을 예약했나 이거 너무 한거 아니오. 어쩔수 없이 오늘도 후퇴 ㅜㅜ 이틀연속 다녀왔으니 산책은 생략. 아침으로 집에서 가져온 명란바게트와 초코 크로아상을 순삭했다. 커피도 좀 끓여먹으려 했건만. 여행지의 여유로운 아침은 언제쯤. ? 짐을 다 챙겨 체크아웃을 하고 현관 정문을 나서는데 어제아침보다 훨씬 따뜻한 온도..
태교여행 2 - 경주 창문밖 호수가 희끄무레 밝아서 동이 터오기를 바라는 심정으로 밤새 뒤척였다. 극적인 동틈은 없어도 호수 물안개 피어오르는데 붉은 빛이 예쁠 것 같았는데 왠걸. 붉은빛은 전혀없고 그냥 차츰 밝아지기. 여긴 서향인가보다. 8시가 되기전 눈을 떠서 핸드폰을 보며 좀 뒤척이다가 창밖 사진을 찍고 싶은 마음에 벌떡 일어났다. 얼굴에 대충 물칠을 하고 정신을 차리려고 차가운 스킨을 바른 뒤 겉옷까지 들춰입고 추울까 스카프도 하나 단디 하고 야심차게 창문을 열고 베란다에 앉았는데 사진 두세장 찍다가 푸드덕거리고 날아든 비둘기에 뒷걸음질로 도망치고 말았다. 아니 내가 새를 평소 무서워하는 건 아닌데 그 자그마한 베란다 네모칸 안에 비둘기가 서너마리씩 달려드니 퇴로도 없고 싸우기가 어렵네. 계속 푸드덕 거리는 공격적인 ..
태교여행 1 - 경주 2021.04.14-19 휴직 다음주, 따뜻한 봄날에 떠난 태교여행 아침 일찍 당직을 마치고 와 맞이한 조군. 다른 때와 다르게 짐도 여유있게 쌌다. 이번 여행의 컨셉은 이름에 걸맞게 급하거나 서두르지 않기이다. 짐은 작은 캐리어 1개, 큰 캐리어 1개, 보스턴백에 쇼핑백 2개. 쇼핑백 하나엔 탄산수만 6병이다. 짐이 둘만 가도 이리 한가득인데 두부가 태어나면 우린 어쩔려고 이러는가 ㅎㅎ 어느 걷기여행프로에서인가 ‘짐은 곧 두려움’이라고 했는데 나 역시 두려움이 많은 타입이 분명. 오늘은 경부고속도로를 타고 간다. 경부 타고 지방에 내려간적은 오랜만이다. 그간 주말에 인파를 피하느라 우회길을 택해 온 탓인듯. 생각해보니 여행일정을 주말에 꼭 맞출 필요가 없던 이 친구는 나를 위해 희생해왔네. 내려가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