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667)
인식이 높은 사람은 특정 분야에 인식이 높은 사람은 다른 사람을 정죄하는 방식이 아니라 다른 이들을 품어서 그들도 그렇게 되게끔 만들어야 한다. 다른 이들을 높여주면서,그들에게 시간과 여유를 주면서, 그리고 천천히 알려주면서 되게끔 해야한다. 지적질만 하거나 결과로 말만 하는건 누구나 한다. 본인의 뛰어난 인식의 결과물을 으스대거나 남을 비난하는 것에 쓸 시간이라면 차라리 예술의 방식으로 표현해라. 글로 그림으로 음악으로.
영국 8 : 에딘버러로 출발 - 험난한 여정 * 오늘은 에딘버러에 가는 날이다. 영국 여행을 계획할 때부터 고민했던 에딘버러행. 앞으로 영국에 언제 또 올지도 모르는데 짧은 여행기간이지만 스코트랜드에 꼭 들르고 싶었다. 하루를 겨우 할애할 수 있었는데 렌트도, 기차도 생각했었지만 짧은 일정에 교통비가 살인적인 런던에서 가장 합리적인 건 의외로 비행기, 그리하여 8시 아침비행기 - 9시 밤비행기로 돌아오는 에딘버러 당일치기가 시작되었다. 아침 6시반 빅토리아발 공항행 기차를 예약해두어서, 숙소에서 6시쯤 출발하기로 했다. 빨리 걸으면 5~10분이면 도착할 거리. 아침에 일찍 일어나야한다는 부담 때문인지 새벽내 계속해서 깨었기 때문에 비몽사몽이었는데 비까지 추적추적 내려서 몸에 긴장을 떨쳐낼 수 없었다. 역사가 보일 때쯤 조금 마음이 놓였다. 어두웠지..
영국 7 - 런던 : English Premier League(EPL) 직관하기 * 축구를 보러 가는길 이건 테마여행이다. 이번 영국 여행이 그간의 여행과 다른 특별한 점. 바로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 English Premier League(EPL) 직관이다. 이건 일종의 버킷리스트이기도 하고 젊은 시기가 아니면 나중엔 하기 어려운 일이라 특별한 경험을 만들기 위함이다. 나같은 경험주의자는 직접 하고 본 것에 엄청난 플러스 요인을 준다. 가끔 한번의 경험으로 속단하는 부작용도 있지만, 그래도 말로만 떠벌리는 것보다 훨씬 낫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난 될수 있으면 내가 직접 해보려고 하고 , 해본 사람의 이야기를 귀기울여 듣는다. 경험이 쌓여서 이야기를 만들고 어떤 특별한 분위기가 풍겨나오는 사람을 만드는 것이라 생각한다. 날이 갈수록 새로운 도전에 소극적이어지는 스스로를 경계하고, 늘 ..
소개팅 사건 몇주 전 아는 언니의 소개팅을 하나 주선했다. 언니와 오랜만에 점심을 먹으며 근황토크를 하던 중에 올해는 무슨일이 있어도 결혼하겠다는 이야기를 듣다가 내가 선뜻 먼저 제안을 했다. 예전에도 남편이랑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우리끼리 생각했던 매칭이긴 한데, 굳이 요청하진 않으니 접어두었던 안이었다. 평소에도 세상 쿨한 언니는 별 조건을 걸지 않았다. 대머리가 아닌 유복하고 유쾌한 남자면 되었다. 남자분은 신랑의 첫 직장동료(형)이었던 분이다. 연락하여 의사를 물었더니 지금은 잠시 일을 쉬는 중이라 했는데 소개팅 시켜주기엔 좀 애매한가 싶어 언니에게도 물어보니 괜찮다 하여 진행했다. 나이가 비슷한 것만으로도 언니는 맘에 들어했고, 만나기 전 주고받는 말이 느낌도 좋다며 좋아했다. 만나는 날 연락이 왔었다...
아침상 차려주기 남편은 교대근무라 4일에 한번씩 아침출근을 한다. 휴직 이후엔 남편의 주간 출근날엔 되도록 아침을 차려주려고 하는데 이것이 내가 출근하지 않는 죄책감에서 비롯된 것인지, 신랑이 말한것처럼 4년간 남편이 격일마다 아침에 차로 데려다 준 것에 대응되는 것인지, 아니면 그저 하고 싶은 것인지 어쩐지 잘 알수는 없지만, 분명한 것은 기꺼이 하는 일이란 것이다. 그간도 사실 하곤 싶었다. 되도록이면 아끼고 챙겨주고 싶은 마음인데, 내 몸이 고단하면 그렇게 잘 안 되는 게으름 때문에 못했던 것이다. (맞벌이는 정말 그런 면에서 어렵다) 그러나 시간에 쫒기지 않고, 심지어 출근후에 다시 난 자도 되니까...! (세상에) 그 삼십여분을 내어 아침을 차려주었을 때 그와 나의 기쁜 기분 그것이 훨씬 즐겁다. 7년만에 신혼..
태교여행 6 - 정선 아침 9시반에 숙암명상 클래스를 예약해두어서 비교적 일찍 일어나 준비를 했다. 씻고 나서 차를 하나 우려먹었는데 창밖으로 보이는 의자에 앉아 한가로이 즐기는 티타임이 넘나 좋다. 이박삼일 다 지났는데 이제서야 하다니..! 아쉽잖아 명상시간이 되어 둘이 같이 내려갔다. 몇차례 클래스 중 처음으로 같이하는 시간이다. 명상은 난생 처음 해보는 것이었는데 거의 움직이지 않고 그냥 호흡에 집중하는 수업이었다. 가만히 앉아서 호흡에 집중하다가 흩어지는 잡념을 인식하게 되면 그걸 다시 붙잡아 내 감각에 집중토록 하는 것이 초점인 듯 싶었다. 코앞으로 시선을 모으거나 혀를 천장에 대고 하는 행동들도. 배꼽에서 턱 끝으로 턱끝에서 배꼽으로 숨을 내리는 것들도. 여기 오면 명상 수업은 꼭 추천하고 싶다. 이곳 컨셉에 가장..
태교여행 5 - 정선 날이 맑아졌다. 기분 좋은 날씨 아침엔 정신이 없었다. 아침에 클래스 예약을 10시에 해놨더니만 일어나 씻지도 못하고 나갔다. 어제 사온 샐러드와 요거트만 먹고- 수업은 여전히 중언부언 그래도 어제보단 나았다. 유칼립투스, 프란킨센스, 자스민을 넣고 쬐끄만 아로마 오일을 하나 만듦 내가 고른 향에 맞는 카드와 설명을 해주셨는데... 음 마치 타로점 보는 이 느낌은 뭐지? 어제의 불신이 계속 이어지는 중 ㅋㅋㅋ 클래스가 끝나니 한 11시정도 되어서, 스파를 하기로 - 타이밍이 아주 좋았다. 체크아웃하여 주말 여행 온 사람들이 빠지는데다, 체크인은 아직 일러서 가장 사람이 없을 시간. 마치 전세낸듯 놀았는데 그 밀도와 여유가 동남아에 온 기분 잠깐 인도어 풀도 좋았다. 아이들도 없고 정말 수영장 다운 수영장..
태교여행 4 - 정선 아침마다 이상한 꿈을 꾼다. 임신 전보다 많이 뒤척여서 그런지 무서운 꿈도 즐거운 꿈도 아닌데 그냥 좀 이치에 안맞는 괴팍한 내용들이라 고개를 갸우뚱 하는 그런 느낌. 방안이 무척 건조하게 느껴진다. 일어나 양치를 하고 물을 한잔 마셨다.바깥창문을 열었더니 파도소리가 들린다. 어제는 성난 바람소리가 많이 들렸는데 하루새 많이 가라앉았다. 새벽에는 분명 눈이 부시고 더웠는데 정동이 어디인지 모를만큼 해가 잘 안보인다. 오늘 12시에 비 예보가 있으니 점점 더 흐려질 모양이다. 아침은 라면이다. 여기 작은 컵라면이 아예 준비되어있네. 근처에 먹을 곳이 마땅치 않아 다른 옵션은 없다ㅎㅎ 이 숙소는 좋은 건지 안 좋은건지 잘 모르겠다. 가격대비 너무 작고 좀 모텔같은 느낌인데 나름 뷰는 좋고 침대도 좋다. 근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