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589)
호주10 - 분보헤 " 남편이 베트남사람이라서?"신영언니와 나는 유미언니 추천으로 타이음식과 베트남국수를 이틀 연속 디너로 먹고 나서 이유를 추측했다.이유야 어쨌거나 분보헤의 국물은 압권이다. 얼큰하게 매운 맛인데 한국의 칼칼한 매운 맛과는 약간 다른 얼큰함이다. 중국에서 먹은 미시엔(米线)과 좀 비슷하다고 할까? 기본적으로 육수를 우려내서 만드는 국물인데, 거기에 굵고 둥근면과 소고기 돼지고기 첨가, 햄, 숙주, 선지까지. 쥬빌리파크에서 차로 40여분이나 떨어진 Banks Town까지 가서 시식한 보람이 있는 맛이었다.Banks Town은 시드니근교가 나온 지도상에서도 가장 끝부분이었는데, 자가용 여행이라 요게 가능했지. 아니라면 꿈도 못 꿀 호사였다. 만 사흘은 아침부터 저녁까지 풀로 걸어다녀야만 가능한 일정을 단 하루..
알고리즘, 인생을 계산하다 - 브라이언 크리스천 톰 그리피스 갈팡질팡 의사결정과정을 이과식으로 풀어낸 (문과기준) 신박한 책. 읽기가 용이할만큼 쉬운 서술은 아니지만(수식 너무 많이 등장함) 몇가지 복잡한 의사결정 문제에 있어 머릿속이 깨끗해지는 놀라운 해결책을 제시한다. 처음 본 것은 2-3년전쯤. 37의 법칙에 홀려서 이 책을 숭배했다ㅋㅋㅋ 다시보아도 놀라운 그 숫자 때문에 몇년만에 잊지 못하고 다시 찾아 끝끝내 뒤를 읽었다. 그러나 다 읽었다고 하기도 애매하다. 글자는 읽었으되 이해는 20%나 하면 다행이었다. 그러나 신기한 것은, 과정이 이해되지 않아도 결론은 와닿는다는 것. 아마도 무의식적으로 일상속에서 해 왔던 결론이기 때문에 친숙하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그리고 그 과정이 단순히 본능적인 것으로 설명되는게 아니라 아주 명료하고 논리적인 수식인 것에 희..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 박완서 내가 태어나던 해 발간된 소설을 읽었다. 평소의 나 같으면 고루하다고 읽지 않았을 소설이다. 6.25때 피난 난리통에 동생의 손목을 놓아버린 언니에 대한 이야기라고 했다. 평소 한국 근현대사를 배경으로 한 소설을 잘 안보던 나였는데, '한국사회는 죄책감으로 쌓아올렸다’는 문구에 끌려 책을 보기 시작했던 것 같다. ​ 박완서. 이 분의 이름은 연남동 엄마의 책장에서 처음 보았다. 아마도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였을 것이다. 호기심을 자아내는 책 제목 이상으로 내용은 그다지 궁금하지 않았었다. 이미 누르스름 바래진 책표지여서 그랬을까. 그 시절의 이야기는 처절하거나 구질구질할 것 같다는 편견을 가지고 있어서였을까. ​ 그런데 요며칠 갑자기 왜 이분의 책이 궁금해졌을까, 별안간의 호기심에 그녀의..
호주9 - 산책 여유란 이런 것일까 개와 함께 산책나온 어느 평일 오후 호주의 한 공원 이어폰을 꽂고 안작브릿지를 배경삼아 달리는 사람들. 개가 수영할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계단 슬슬 걸으면 한시간쯤 걸리는 예쁜 풍경의 산책코스. 쉬어가는 벤치. 여유로운 폴라로이드.* 노천카페에 앉아 커피한잔하는 여유 * 도시의 소음속에 지나가는 벤치에 앉아 혼자 음악듣기 * 아무곳이나 발 닿는대로 들어가 앉아 사람들 구경하기 : 이정도가 내가 막연하게 상상했던 '외국-호주' 느끼고 오기였다면 쥬빌리파크 개 산책은 상상 그 이상의 호주다움의 결정판이었다고 할까. *산책샷들키키는 수영을 잘 했다. 강에다가 막대를 10번씩 던져도 언제나 바로 출발! 물고 오면 놓지 않는게 좀 흠이지만 ..이렇게 자기가 갖고 도망가기도 하고 말이지..이쯤..
호주8 - 남태평양의 바다 - Bondi Beach와 Gap Park 시드니 Bay 의 풍경은 참 이색적이다. 그건 아마도 이색의 극치를 보여주는 요트 때문일거다. 바다 주변에 옹기종기 모인 집들. 그 주인들이 앞바다에 부표 하나씩 띄워놓고 매놓은 요트. 강가에 정박도 아니고 바다 위에 한놈씩 나란히 둥둥 떠 있는 것이 귀엽기도 하고.여긴 시드니 남동쪽의 Watsons Bay라는 만인데 집마다 요트 하나씩 소유한 부촌이다. 저 바다 건너로 시드니 다운타운과 시드니타워가 보인다. 귀여운 Bay의 풍경과 대조되는 무시무시한 풍경의 Gap Park은 예전에 영화 빠삐용의 마지막 자살 장면 촬영지로도 유명하다는데 과연 그 이름값을 할만큼 절경이었다. 절벽 층층이 주는 아름다운 광경 뿐 아니라 절벽 아래 넓게 펼쳐진 바위위에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가 정말이지 압권이다. 유명한 여느 ..
포노사피엔스 - 최재붕 2020년도 휴가철에 CEO들이 읽는 책으로 선정되어 눈여겨보았다. 같이 선정된 룬샷이 좋았던 것만큼 기대감도 컸다. 읽고난 소감은? 몇 부분은 인상적이었지만 책 자체는 여러군데 아쉬웠다. 특히 화두에 그렇게 오를만큼 쇼킹한지에 대한 부분이 여전히 물음표였다. 좋았던 부분부터 꼽아보자면 스마트기기를 접한 아이들과 기존 교육방식에 대해 이야기 한 내용. 교육은 백년지대계이지만, 이렇게 변화가 빠른 시기에는 미래를 구상해서 그에 걸맞는 교육을 할 필요가 있다는 것에 적극 공감한다. 신나게 과거의 지식만 배워서 미래에 쓸데 없는 기술을 갖고 있으면 안되겠지. - 인류가 급격한 변화를 겪을 때마다 우리는 늘 같은 경험을 해왔습니다. 특히 산업혁명의 시대마다 기존 산업들이 엄청나게 반발했던 것은 지나온 역사에 잘..
강릉여행 : 2주살기 더부살이 여행은 출발마다 다른 얼굴을 갖고 있을 때 특별히 더 설레는 마음이 되는게 아닌가 싶다. 오늘의 장소는 특별하다. 오빠와 새언니가 강릉 초당동에서 2주살이를 한다길래, 우리가 그중 한 주말을 빌리어 놀러가기로 하였다. 그분들의 설레임에 우리들의 설레임까지 x2가 되는 흔치 않은 기회.더군다나 오늘은 새로운 집에서 나 혼자 출발한다. 조군은 퇴근후 서울역에서 합류하기로.오랜만에 타는 기차. 게다가 강릉선 KTX는 처음이다. 주로 자차로 많이 다녔는데 이번엔 목적지도 뚜렷하고 일정이 짧아 기차를 골랐다. 편도로 2시간 걸리는 코스다. 한달전부터 예매를 해 두었다.코로나 시대에 만석인 기차라니 KF94를 꼼꼼히 쓰고 나섰지만 염려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었다. 기차여행은 좌석에서 먹부림이 맛이거늘, 이번엔 어쩔..
호주7 - 예쁜 국제커플과 함께한 달링하버 달링하버라니,이름 참 낯간지러울만큼 달콤하다.해질녘 물가에 반짝이는 빛을 마주보며 강가를 걸으면 누구와도 사랑에 빠질만큼 낭만적이라는 이 도시의 자존심인가. 달링하버의 한 커플. 한국인 유미언니와 그 신랑 베트남인 벤. 잘 어울리고 신선한 느낌을 주던 그들과의 조우가 있어서 그날의 달링하버는 더욱 유쾌했는가보다.유미언니의 첫인상은 밝고 명랑한 여자친구..신랑 벤의 인상은 조금은 과묵하고 섬세한 모습이다. 서로의 반대쪽 면을 잘 채워주며 살것 같은, 내가 본 첫 국제결혼커플의 모습은 참 묘하게도 부러웠다. 결혼상대자로서 어느나라 출신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떤 사람. 그 성격, 가치, 대처방식, 대화방식이 중요하다고 보면 국제결혼자체가 장벽은 아니다. 게다가 그들은 각자의 나라를 떠나 호주라는 제3국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