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국내여행

(18)
올해 첫 겨울여행 (2) 인제 오늘의 목적지는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숲이다. 춘천에서 못다이룬 설산 절경의 꿈을 인제에서 이뤄보리. ​ 춘천에서 인제는 1시간 반 정도 걸리는 거리이다. 국도를 탈수도 있었지만 눈도 오고 하여 무서움을 타는 나를 위해 조금 더 넓은 길을 택했다. 고속도로를 거쳐 44번 국도를 따라 펼쳐지는 장관을 구경하면서 자작나무숲 주차장에 도착한 건 오후 1시가 조금 넘은 시각. 자작나무숲은 2시 이후에는 입산 통제를 한다고 하여 서둘렀다. 도착도 전에 숲으로 향하는 고개를 넘으며 차도 사이로 늘어선 하얗게 내려앉은 나무눈꽃에 일찌감치 감탄의 역치를 넘어섰다. ​ 등산을 좋아하지 않아서 산에 가본지도 오래인데, 그것도 겨울 산은 정말 오랜만이었다. 거의 뭐 학창시절에 오르고 처음인 듯? 만석인 주차장에 겨우 자리를 ..
올해 첫 겨울여행 (1) 춘천 춘천, 인제 여행 이상원 미술관 2020.02.15~16 4주에 한번 돌아오는, 토일 함께 비번인 날은 뭐라도 하고싶어져 근질거린다. 결국 또 참지 못하고 질러버린 일박이일행. 이번엔 이상원미술관 뮤지엄스테이를 찾아내 가기로 하면서, 장소는 자연스레 춘천으로 정해졌다. 춘천 여행의 시작는 닭갈비죠. 몇년만에 다시 찾은 닭갈비의 본가 일점오닭갈비(1.5닭갈비) 그때처럼 학종이에 26번 번호를 받고 , 이십분 정도 기다려 입장하였다. 간이 세진 않지만 닭은 부드럽고 통통하며 큼직하여 과연 닭갈비의 본고장 본좌다웠다. 재료에 충실한 것이 기본중의 기본. 볶음밥 전에 철판을 싹 긁어내주는 서비스도 충격과 공포. 닭갈비 원정온 김에 오빠네 집에 택배로 배송 하나 날려주고 뿌듯한 마음으로 퇴장. 소양강처녀를 들으며..
급작여행 1. 강원도 원주, 강릉, 대관령 ​2017. 8.25~27 금요일 마감후 퇴근 한시간쯤전에, 갑자기 문득, 어딘가 가고싶어졌다. 주말에 여행하는것은 부지런해야 하는 것. 일찍 일어날 자신도, 주말 아침에 안 피곤할 자신도 없는 우리는 지금, 금요일밤에 출발하는게 어떤가 생각했고, 떠나기로했다. 방향은 동쪽으로! 어디가됐든!!!! 오예 집에 들르면 늦을테니 그것도, 그냥 퇴근길에 바로 가기로했다. 집에서 영훈이가 차로 출발하면서 회사로 픽업을 왔다. 짐은 그가 센스 있게 알아서 ㅋㅋ 옷도 그가 골라온대로 그냥 여행하기로 가는길에 데일리호텔로 숙소를 검색했다. 가성비좋은 호텔중에 교통좋은곳, 그래서 고른곳은 원주에 특1급호텔, 인터불고원주 ㅋㅋ 동쪽으로 가다보면 고속도로 때문에 늘 춘천과 원주를 고민하게 되는데 요새 확실히 원주쪽이 혁신도..
부산여행 어젯밤 오빠네와 우연히 만나 늦게까지 술을 마시고, 아침에서야 부리나케 짐을 챙겼다. 여전히 짐싸기에 시간이 너무 오래걸리는 나는 무슨 가방을 가져갈지 무슨 옷에 무슨 외투를 입어야할지 막판이 되서야 충동적으로 골라 들고 나왔는데 이것은 일박이일 내내 날 괴롭게 한 가장 중요한 순간이었다. 3월 초 부산 날씨는 롤업 청바지를 입기에 추웠고, 오버사이즈 하늘색 니트코트는 평소 애매한 상 그대로 이틀 내내 어정쩡한 사진을 찍게 했다. 와중에 양말은 하나밖에 안 챙겨가 부산에서 하나 사서 신어야지 했거늘...... 첫날 흔한 양말가게 하나 발견하지 못해 이틑날에야 기념품 숙제마냥 하나 사서 가방에 쑤셔넣었다. 애매함의 정석, 이정도는 되어야 패션테러리스트 토요일 , 날씨는 서늘했지만 제법 햇살이 좋았다. 약간..
경주여행6: 경주여행의 마무리는 역시 석굴암과 불국사로 ! 석굴암은 초딩 때 가족들과 함께 갔었다. 그 석굴암 부처님 이마 가운데 번쩍이는 보석이 일출빛에 환상적이라는 소문에 새벽부터 아빠에게 깨움당해서 토함산을 토하듯 올라간 기억이 있다. 석굴암 밖에 나란히 놓여있던 각국 언어버전 기왓장 멋지게 예쁘게 쓰지 않아도 조곤조곤 써넣은 글씨가 예쁘다 중국어도 완벽히 못하면서 이럴때면 꼭 외국어 욕심이 난다. 헹 ▼ 연두빛에 색감 고운 양산들. 진작 모자를 사지 않았다면 하나 사서 썼을지도. 이어서 불국사 불국사는 어렸을 적 모습 그대로였다. 하지만 느끼는 감동은 어렸을 때와는 많이 달랐다. 왜 불국사가 그토록 칭송받는지 그 멋이 무엇인지 애써 책자를 찾아읽지 않아도 분위기로 느껴졌다. 여행지를 다니면서 느끼는 바도 나이..
경주여행5: 게스트 하우스에서 하룻밤. 아침에 눈을 떴다. 방 안에 창호지 사이로 부드럽게 통과하는 빛이 보이고 개가 짖는다. 밖에 자전거가 지나가는 소리 한옥 나무마루가 삐그덕대는 소리 옆방에서 나는 밥그릇 부딪치는 소리 아직도 마루밑에서 울고있는 가을 귀뚜라미 소리 불국사에 가기 위해 맞춰놓은 핸드폰 알람을 끄고 정신을 차리기 위해 이불 속에서 눈을 꿈뻑이고 있을 때 나에게 들렸던, 스쳐갔던 소리들 조용하다. 기차역 근처에, 시장에서 멀지 않은 집인데도 참 조용했다. 휴식에 있어 조용함이라는 건 이렇게 큰 요소였구나. 엄마가 집이 시끄럽다고 했을 때마다 지나가는 차소리, 계란파는 소리, 공사소리 정도는 그냥 어느정도는 다 있는 일상의 소리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다를수도 있구나. 휴일의 아침다운 조용한 아침이 시작..
경주여행4: 푸르름이 짙은 가을에 갔음에도, 이상하게 사진에 차가운 톤이 비친다. 특히 야경사진은 더한 느낌. 분명 몸을 감싼 바람은 따뜻했는데 ㅎㅎ 저녁을 먹고 나오니 어둑해져 있던 거리. 천마총 담을 따라 안압지로 발을 옮겼다. 안압지에 가기 전에 넓게 펼쳐진 연꽃밭이 먼저 우릴 반겼는데 연꽃 사이 어둑한 길로 연인들이 몸을 숨긴(?)나름 데이트코스인 듯 했으나 박갱님 말에 따르면 '환공포증' 공황장애자는 견딜수 없을 것 같은 무서운곳. 분명히 장관이긴 한데, 무섭다 ㅋㅋㅋㅋㅋ 안압지는 왕과 귀족들을 위한 정원이다. 정갈하게 다듬어진 정원의 자태와 고요한 물에 데칼코마니처럼 투명하게 비치는 모습이 유명하다. 조명도 예쁘게 많이 해놔서 야경으로 보는게 진국이라는데, 왠지 낮에 올 걸 하는 아쉬움이 살짝 든다. 조명..
경주여행3: 천마총을 나와서 첨성대와 향교를 찾아가는길 어느새 해가 중천에 떴다. 뜨겁게 내리쬐는 태양을 견디다 못해 챙넓은 밀짚모자를 하나씩 사서 머리에 얹었다. 어디 먼 열대지방 갈 것도 없이 이곳이 바로 자외선 노출의 場이다. 모자가 옵션이 아니라 필수란 이야기다. 그림자 닭발신공! 첫 여행메이트 박갱님 오웅 편하다. 무리없는 스케줄도 맞고 그간 쌓였던 할 얘기도 많고 말할수록 잘 통해서 좋고 뛰어난 리액션 및 호들갑으로 들뜬 업된 여행동반자로 만점. 사진을 살리는 전매특허 표정연기는 백만점 아 첨성대. 예나 지금이나 첨성대를 보고 느끼는 가장 진실된 소감은 "달랑 이거?" 대체적으로 푸른름이 많은 경주이지만, 왕궁터답게 기본적으로 싸이즈가 넓직넓직하여 둘러보려면 발품을 팔아야 한다. 한참을 걸어가야 하나씩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