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국내여행

겨울왕국 평창 알펜시아 3 아기가 생겼지만 새벽부터 시작하는 집은 여전히 아니다. 그렇지만 체크아웃에 쫒기던 패턴을 벗어났다!! 리조트 공원 산책으로 마지막 날 아침 시작! 눈이 살살 날리는 길을 뽀득뽀득 걸어서 호수를 한바퀴 돌았다. 아무도 없이 조용하고 평화로운 시간이었다. 방풍커버에 성에 낄 만큼 추운 날씨 이번 겨울 눈 구경 아주 맘껏 하고 왔다. 거대한 설원이 된 호수 전경 모닝 커피를 하려고 호텔 로비 카페에 왔는데 조식부페가 있어선지 11시부터 영업을 한다네. 거 돈 좀 내더라도 부페에서 테익아웃 해오지 뭐 하고 패기있게 갔다가 아메리카노 가격에(만원/한잔) 깨갱하고 후퇴. 느무 비싼거 아니냐 ㅋㅋㅋ흥칫뿡 로비 여기저기 기웃거리며 구경 트리도 넘 이쁘당 밖에 나오니 또 굵어진 눈발. 평소같으면 여행기간 때맞춰 내리는 .. 더보기
겨울왕국 평창 알펜시아 2 오늘은 나의 생일! 인터컨티넨탈 호텔 조식에서 미역국을 얻어먹었다. 흐흐 리조트동과 달리 분위기 좀 나는 호텔 로비 밤새 눈이 왔는데 아침엔 그치고 햇빛이 쫙 비쳤다. 눈에 비치는 눈부심이 그렇게 심하다며? 광량 초과 ㅋㅋㅋ 한겨울 스키시즌에 스키장 콘도를 왔으나 스키는 커녕 눈썰매도 탈수 없는 17개월 아기. 루지나 놀이시설 등 여기 즐길거리는 겨울엔 다 닫더라구요? 스키 타라는 거지 ㅋㅋㅋ 그나마 딱 하나 여는데를 찾았는데 스키점프 전망대였다. 바로 그곳이 오늘의 유일한 목적지다. 야심차게 출발했으나 시작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전망대 주차장까지 가는 길마다 눈이 많이 와서 차량 진입이 쉽지 않은 것. 산넘어가는 지름길은 우리가 알아서 걸렀고, 언덕길도 올라가다가 몇번 헛바퀴 돌길래 식겁해서 후진으로 .. 더보기
겨울왕국 평창 알펜시아 1 2022.12.13-15 생일 기념 평창 여행 11월말에 제주 다녀온지 보름밖에 안됐는데 요새 아주 살판났다.(보름뒤에 또 여행 예정인건 비밀..) 남편이 한달전부터 회사 콘도찬스로 눈독들였던 생일맞이 알펜시아 이번 여행은, 예상밖으로 진행된 나의 연말 해외여행 때문에 중복 취소될 뻔 했지만 워라밸지킴이 남편의 휴가신공으로 어찌저찌 성사되었다. 아무리 상반기때 많이 못 썼어도 하반기만 남편 회사 휴가 10번은 쓴듯? 실화냐 ㅋㅋㅋㅋ 다녀오고나니 하는 말이지만 안다녀왔으면 섭할 정도로 에피소드투성이었단 역시 여행은 지르고 봐야한다. 이번 여행의 중요장면 중 하나, 강원도엔 대설주의보가 내렸고 진부IC에서 나가 리조트로 향하는 길. 예상 시간은 10분 정도 남았다. 휴게소 수유실에서 파우치이유식을 하나 먹였.. 더보기
제주제주5 다시봐도 정말 아름다운 곳이다. 눈앞의 바다를 보고 고개만 돌리면 바로 저렇게 멋진 산이라니. 하나도 갖기 어려운데 완벽한 두 포인트를 가진 축복받은 도시. 4박5일간 남은 식자재를 몽땅 털어서 아침을 먹었다. 생각보다 조합이 좋은데? 여느날 아침보다 든든했다 이젠 트레이드 마크가 된 ‘귤삔’ 꽂고, 출발하기 전 렌트카 앞에서 포즈 취한 아기 어제에 이어서 서귀포 시내를 또 한번 드라이브하고 (목적지 없이 시내 아무데나 운전하는 거 둘다 좋아함) 경사를 몇번씩 오르락내리락 하면서 반짝반짝 빛나는 바다와 섬들을 마음껏 구경했다. 그리고 조금 돌지만 내려올때와 반대쪽 성판악쪽 코스로 한라산 우측을 넘어 제주시로. 황홀한 나무터널이 맞이해 주었는데 눈 쌓인 겨울에 지나가면 까무룩한 환상이겠다 싶다. 전망대에 .. 더보기
제주제주4 아침부터 찬란한 오션뷰. 하지만 우리는 아름답지 못했다. 호텔에서 내어준 추가 침구가 부실한 탓에 지난 밤 이리저리 수를 써봤지만 결국 다 포기하고 아기 인생 최초로 셋이 한 침대에서 자면서 우리 둘은 밤새 잠을 설쳤다. 고작해야 퀸 조금 넘는 침대에서 아무리 아기라도 80cm 친구 가로로 자기 있습니까? 그리고 방은 또 어찌나 건조한지. 아침에 일어났는데 난 머리가 지끈거리고 남편은 제대로 감기에 걸렸다. 이 방의 문제는 바로 이 턱이다. 아기가 조심스러운 편이지만 그래도 자다가 굴러떨어지거나 머리를 박거나 하는 불상사가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결국 바닥에서 자는 걸 포기했다. 심지어 창문 쪽도 똑같은 턱이 있다는거.. 반좌식 매트리스면 뭐하나. 바닥이 이렇게 불안한데 🫠 날씨가 심하게 좋다. 바다에 .. 더보기
제주제주3 마당 한켠에 주차까지 해 놓으니 완벽한 이국느낌. 숙소 출발전에 다같이 모여 타이머 셀카를 찍었다. 어제 언니오빠네가 출발 전에 찍었어야 했는데 .. 그누므 해장국 먹으러 서두르다가 단체 사진 찍는 걸 깜빡했네 ㅠㅠ 이쉽지만 추억은 기억속으로. 이번 제주 여행에서 하고싶던 버킷리스트 일순위. 제주 감귤 따기!! 때맞침 귤철이기도 하고 아기와 감귤의 조합이라니 상상만해도 귀여워!! (그러나 막상 따기는 어려운 나이 ㅋㅋㅋ) 애월 숙소에서 멀지 않은 감귤체험장을 방문했다. 예약 없이 카페 이용하면 감귤따기 가능한 곳. (인당 5천원) 대신 1인1음료 필수라서 예정에 없던 티타임 먼저함. 날이 좀 추웠지만 분위기 좋은 야외테이블에 앉았다. 뜻밖의 화목하고 상콤한 카페나들이가 됨. 사실 제주 온 이후로 제대로 .. 더보기
제주제주 2 엄마가 요새 하고 있다는 국민체조로 아침 시작. 뜀뛰기 부분에 신나는 게 역시 국룰인가 아기도 딱 거기서 옴싹거리며 꺄르르르 할아버지가 새벽에 산책 다녀와 선물해 주신 미니 석류. 계획했던 해장국집은 아니었지만 아쉬운대로 근처 맛집을 찾아 총총. 숙모가 해준 노간 계란후라이와 몸국 시식 아침 먹고 삼촌 숙모는 택시타고 공항으로 바이바이. 아기는 어제 제주바람이 추웠는지 코찔찔 나오기 시작해서 일단 재워봤는데 차에서 딥슬립 하는 바람에 모두 숙소로 복귀 못하고 강제 드라이브 ㅋㅋㅋ 애월 해안도로와 한림을 거쳐 협재까지 도착! 협재 스타벅스에서 테익아웃 세잔 해왔다. 이 스벅은 리유저블 컵만 포장가능한 친환경 매장인데 음료당 보증금 1000원씩 더 내고 사야됨. 컵 반납은 제주 전체 스벅 내지는 제주공항 출.. 더보기
제주제주 1 2022.11.21-25 가족과 제주여행 올 봄 부모님과 짧게 춘천 여행을 한번 다녀온 후 늦지 않게 다시 한 번 가야지 싶었는데 어느새 연말이 다가왔다. 서쪽 끝에서 오시기에 멀지 않은 곳으로 고민하다 제주도 여행을 계획하게 되었고, 오빠네까지 하루 끌여들여 순천 이후로 6년만에 온가족이 함께하는 여행이 성사되었다. 공항에서 11시에 보기로 했는데 집에서 막 출발할 때쯤에 엄마가 신분증을 집에 놓고 왔대서 잠시 패닉이 왔다. 지난번 등본 발급 건으로 체크인이 지체되어 비행기 못탈뻔한 기억이 되살아나며 전전긍긍했는데 우리들이 도착도 전에 모바일로 신분증 발급에 성공하신 분. 휴- 2-3 소형기 좌석에서 복도를 두고 나란히 앉아가는 자리로 남편이 미리미리 지정을 해두었다. 유료도 아니면서 앞에서 두번째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