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한우와 칵테일파티 - 횡성 바캉스 (싸이 펌) 2011년 횡성 여행 ///////////:/ 산이 무너지고 사람이 휩쓸리는 무서운 비 속에서도 계곡으로 물놀이 가고야 마는, 더 무서운 모임 올해도 간다 , 바캉스 행선지는 한우의 도시 [횡성] 두둥 광복절 연휴를 맞아 밀릴지 모르는 출발날 아침 강남 9시 반 출발 계획이 무색하게 우리는 스벅에서 기다리고 기다리고 또 기다린다 - 역시, 바캉스엔 아이스 아메리카노지 아암 모이는 건 좀 늦었지만 본격 스타아트!! 가자! 바다로~!! ▼ 요런 구도는 차 안에서만 가능하다. 뒷분들의 협조적인 '찐따'표정이 관건인, 자동차 셀카샷 가는 길은 밀리는 맛이라고 팔당대교 넘어가기까지 미사리 조정경기장을 무려 세시간만에 통과해주신 폭풍정체로 진우의 애청 브금도 한바퀴 돌고 우리는 차안에서 몸을 비비고 돌.. 더보기
막국수기행 쓰리 셋째날을 맞은 우리는 솔비치를 체크아웃하고 나왔지만 아쉬운 마음을 달래려 다시한번 전용해변 산책을 하기로 했다. '어제 했잖아!' 뭐 이런 불만 없이 똑같은 코스 답습에 너무도 자연스러운 3인방. 같은 물치항 횟집과 생선구이집에 이틀연속 찾아갈 때부터 알아봤다. 생소한 열군데 레파토리보다 잘만든 단골 하나가 어울리는 사람들. 쌓아온 시간도 이야기도 미래도 무궁무진한 인생의 보물. 내가 널 아끼고 네가 날 배려함도 서로 알고 한 순간 배려하지 않아 보일지라도 마음 상하지 않을 수 있는 관계 가족과는 또 다른 편안함을 가져다주는 인생의 보물. 나는 몇이나? 그나저나 저 삼층구조 공학을 알아차릴 수 있는 당신은 진정한 그들의 친구. # 개그욕심 점점 더 재미있는 사람에 대한 매력이 커지고 있다. 그동안 나는 .. 더보기
막국수기행 투 메밀국수의 향, 면의 끊어짐, 고소함, 동치미국물의 시고도 깔끔한 뒷맛 조금은 알것도 같다. 소주 6병을 셋이 한시간만에 비우고 마구 달린 다음날 일어나자마자 막국수로 해장하는 빡센 훈련을 통해!!백촌막국수의 편육 인제의 남북면옥보다 사람도 붐비고 주문도 붐비던 곳. 회전율이 좋은 만큼 빠른 세팅, 뜨끈한 고깃님이집 막국수의 포인트는 김가루! 막국수 국물을 붓고 나면, 둥둥 뜨는 김가루가 국수가락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온 그릇을 뒤덮는다. 고소한 참깨와 김가루 + 담백한 국수가락의 조화! 뜨끈한 탕이 필요한 해장 속이었음에도, 고소한 냄새가 코를 간지럽히는 감칠맛 막국수의 진리.부른 배를 두둥기며 고성에 찾아간 길을 다시 거슬러나와 예약해 둔 양양 솔비치 숙소로 향했다. 전날 18만원에 눈물을 뿌리며 돌.. 더보기
막국수기행 원 (싸이 펌 국내여행기) 2010년 여름으로 사료됨 - ///////스킨 스쿠버가 파토나고, 연차를 쓴 금요일. 난 어디든 가야했다. 어디이기보다는 떠나는게 중요했던 나 목적지도 모른채 진우와 친구들의 여행에 발만 담그기로 했다. 남이라기보다 나에게 주목하고 싶은 시간 아무런 말이 오가지 않아도 뻘쭘하지 않게 여행을 다녀오고 싶었다. 내가 괜히 껴서 불편해하지는 않을까 걱정스레 한 질문에 '아니. 전혀 상관없어'라고 쿨하게 말해준 관용,진우콤비 아, 그건 다행이긴한데 뭔가 마냥 좋아하기만 하긴 기분이 좀 이상하기도 하고... 남자셋이 떠날때처럼 쿨한 이 기분은 뭐지?진우오빠의 말을 빌자면, 이번 여행의 테마는 '강원도 막국수' 막국수 맛집 기사를 따라서 강원도 몇 지역의 소문난집에 들르는 막국수 기행이다... 더보기
호주 21 -마지막 밤 짐정리를 끝낸 방은 고요하다. 나즈막한 히터소리와 늦게까지 운행하는 트램소리가 간간히 창밖에서 들려올 뿐 다른 소리는 들리지 않는다. 추워서 당황했던 첫 인상과는 다르게 이 easy stay 숙소도 이틀 묵어본 지금 꽤 흡족하다.여느 원룸크기만한 널찍한 방과 따뜻한 백열조명, 모던하고 편안한 바닥이 넓은 소파, 식탁과 높은 발받침이 있는 네개의 의자까지 장기투숙객에게도 생활이 편안한 요긴한 곳이다. 벽에 걸린 그림과 마루, 카펫의 경계를 짓는 타원형 라인도 그 각도가 예사롭지 않다. 어느공간이든 의미를 부여하는 순간 그 가치는 헤아릴 수 없는 주관적 평가로 바뀌게 되는데 이 숙소 역시 아름다운 도시 멜번에서 머물렀던 숙소라는 이유만으로도 나에게는 느낌이 좋다. st. kilda 라는 먼 곳에 있어 교통 .. 더보기
호주20 - 혼자하는 여행. 함께하는 여행. 여정이 끝나간다. 집에 마냥 가고 싶지 않느냐, 정말 여기가 좋아서 떠나기 너무 싫으냐 라고 한다면, 대답은 의외로 not much다. 불안감에서 오는 스트레스, 무언가 얻어야 한다는 강박관념, 허투루 보내는 시간이 있으면 안된다는 마음의 종용, 꽉 짜여져 조금이라도 뒤틀리면 '큰일'나버리는 스케줄의 연속, 말 골라야 하는 부담, 둘중 누구에게도 최선이 아닌 차선책을 택하게 되는 안타까움. 신영언니와 두번째 여행. 작년 유럽여행때는 파리에서 단 한번, 소르본 대학과 오페라하우스로 일정이 갈렸었는데 이번 호주 여행은 오늘 멜번시내 각자 투어로 첫날, 넷째날에 이어 벌써 세번째이다. 첫날은 언니가 몸이 안 좋아서, 그 다음엔 선배님을 만나느라, 오늘은 퍼붓는 비 때문에 흩어졌다. 언니는 각자 돌아다니는 걸 .. 더보기
호주19 -더 그레이트 오션로드 멜번에서 일일투어로 'The Great Ocean Road' 에 다녀왔다. 남반구 오스트레일리아 대륙의 아랫면. 남극을 마주한 남태평양연안의 250km에 달하는 해안도로. 아침 8시에 출발해서 저녁 8시까지 종일 달려 겨우 한바퀴 도는, 해안도로중 세계에서 유일하게 Great를 붙인다는 곳. 멜번 근교에서 유명한 투어 2개 중 첫번째가 바로 이 그레이트오션로드이고, 두번째는 필립아일랜드의 펭귄퍼레이드인데 펭귄을 못 본 건 아쉽지만 멜번에 가서 그레이트오션로드를 못 보고 오는건 멜번을 헛여행한거라니까! 멜번 시내구경을 하루밖에 못해도 여기에 남은 하루를 투자하는 건 당연지사 멜번을 출발하여 해안으로 향하는 길. 언덕을 넘어 수직하강하듯 곧게 뻗은 숲길. 이건 뭐 롤러코스터 코스도 아니고.. 한가로운 말도 .. 더보기
호주18 -멜번의 날씨 멜번을 걸어서 다닌 반나절 나는 5번의 소낙비와, 1번의 우박, 그리고 무지개를 만났다. 멜번의 변덕스러운 날씨에 대해서는 익히 들었지만, 실제로 내가 돌아보는 고작 그 서너시간동안 그리도 버라이어티한 모습을 보여줄 줄이야.이 빗방울의 무게가 느껴지는가요. 모르겠죠? 우박이거든요...하하 빗속을 뚫고 우산을 쓰고 지나가는 사람. 비가 워낙 소나기라, 쏟아진 지 십여분만에 등 뒤에서부터 햇살이 들어 개고 있었는데,그 사이를 못참고 가던길 바쁘게 가던 분이었다. 한쪽에서부터 밝아오는 햇살에 퍼붓는 빗방울이 아주 선명하게 드러나던 신기한 경험갑자기 내린 비에 우리 뿐 아니라 다른 지나던 사람들도 다 서서 비가 그치길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상하게도 사람들은 별로 짜증나는 표정이 아니었더랬다. 익숙한걸까. 금방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