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일기

(53)
인식이 높은 사람은 특정 분야에 인식이 높은 사람은 다른 사람을 정죄하는 방식이 아니라 다른 이들을 품어서 그들도 그렇게 되게끔 만들어야 한다. 다른 이들을 높여주면서,그들에게 시간과 여유를 주면서, 그리고 천천히 알려주면서 되게끔 해야한다. 지적질만 하거나 결과로 말만 하는건 누구나 한다. 본인의 뛰어난 인식의 결과물을 으스대거나 남을 비난하는 것에 쓸 시간이라면 차라리 예술의 방식으로 표현해라. 글로 그림으로 음악으로.
냄새 지하철 옆자리에 앉은 아저씨에게서 찹쌀 도너츠 냄새가 난다. 사람에게서 뭔가 예기치 않은냄새가 나는걸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 이것은 놀랍게도 좋다못해 향긋하다. 집에 가는 길에 빵집에 들러서 두세개 집어가야지!
어지러운 마음 주말내 싱숭생숭한 마음이었으나 시간은 널널하였고, 감당치 못하는 허한 마음을 끝없는 티비로 대체하였다. 시간과 공간을 오롯이 받아들이는 법을 이나이가 되도록 제대로 깨치지 못한다니 참 안타까울 뿐이다.
홀로 있을 때 홀로 있을 때 자신을 삼가는 것이 중요하다 하였다. 나는 과연 어떤가 1. “죽음이 없다는 듯이 행동하는 것과 매순간 죽음을 생각하며 행동하는것은 어쩌면 같은 것일지도 모른다. “ 나는 어떤가. 이렇게 생각해보았다. 누구의 시선에도 자유로운 나. 아니 누구도 봐줄 사람이 없는 나는 과연 어떻게 행동할까. 가끔은 클래식 음악을 듣고 어렵지만 궁금한 책을 보고 회사의 필요에 의한 공부를 하는 것. 이것은 나의 순수한 호기심의 발로에서 시작된 것이 맞는 걸까. 내 가슴에 손을 얹고. 내가 돈이 아주 많고 , 당장 내일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는다면 그래도 나는 그 음악을 듣고 그 책을 보고 그 공부를 할 것인가. 내가 진정 원하는 분야와 얻고싶은 지식은 뭘까. 2. “어두컴컴한 공중에서 담배연기가 감겼다 풀렸다하..
밀리에서 볼만한 책을 찾다가 밀리에서 볼만한 책을 찾다가 조정래의 ‘풀꽃도 꽃이다’를 보았다. 몇년전 시댁에서 빌려와 일년여간 집에두고 결국 보지 않고 반납한 그 책. 상큼한 연두색 표지가 기억이 난다. 어머니 아버지는 조정래 작가님을 참 좋아하셨는데, 그집에 진열된 여러 작품 중 태백산맥 같은 대하소설은 엄두도 안나고, 단행본 두권짜리로 시작해보려다가 초반이 잘 넘어가지 않아 결국 끝맺지 못했던 기억이다. 이 책 제목만 보았는데 시어머니 생각, 그리고 시아버지 생각이 연달아 들었다. 책을 좋아하시던 두분과 뭔가의 교집합을 만들려 시작했지만 , 많이는 노력하지 않았던 그 시절의 내가 생각났다. 우리 멋진 시부모님들과 함께 하고 싶은 일들이 많았는데, 즐겁고 가치있고 아름다운 걸 함께 나누고 , 마음도 더 자주 깊숙히 나누고 싶었는데..
거참 소심하고 예민하네 나이가 들면서 예민해지는 건지 소심해지는 건지 , 거침없는 언변에 남몰래 상처받는 나를 자주 본다. 마음이 계속 쓰이고 속상하다면 내가 소인배처럼 너무 집착하는 건지 그녀가 너무 상처주는 말을 한건지. 그걸 꺼내어 말하면 별거 아닌데 거참 예민하네 라고 할지 두렵다. 어떤 이의 말하기에 한구석한구석 마음에 들지 않는 점이 생기고 그럼 그걸 내가 받아들여야 하는지 이 친구와 그만 만나야 하는지 고민이 생긴다. 입을 다물수록 슬프고 속상하다.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이 든 뒤에, 오후 내내 쉽사리 털어내지 못하고 뭔가가 응어리지게 되기 전까지 계속 신경만 쓰고 마음만 졸이는 내가 솔직히 좀 싫었다. 상처받은 마음이 괜찮은 척 하는 것이 남몰래 물밑에서 이렇게나 치열한 과정을 거치는 줄도, 예전엔 몰랐던 나였다...
매미 우리집 고양이는 어렸을적에 밖에서 놀다가 가끔 뭔가를 물고 들어오는 경우가 있었어. 어린 고양이는 호기심이 많아서 이것저것 건드리는게 많거든. 그날도 평소같으면 문 열어달라고 현관에서 앙칼지게 울었을텐데 , 소리가 좀 답답하고 푸드덕 거리는 소리도 간간히 들리는게 이상하다 생각은 했지만 별 생각없이 문을 열었어. 문이 열리는 걸 보자마자 고양이는 용수철처럼 튀어들어와 훈장처럼 자기가 잡아온 뭔가를 거실바닥에 내려놓았는데 난 그 시커먼 것에 기겁을 하고 몇발짝 물러났지. 고양이는 꼼짝도 않고 주인에게 잘했다고 칭찬을 기다리는듯 날 빤히 쳐다보는데, 바닥에 내려놓은 날개가 한장 뜯어진 매미는 죽을 힘을 다해 앞으로 기어갔지만 계속 원을 그리면서 돌아서 결국은 제자리만 뱅뱅 돌 뿐이었지. 그 매미를 보면서 난..
돌아와서 일상으로 돌아온 첫 출근일. 사람들은 똑같이 붐비고 , 세상은 흘러간다. 마치 꿈을 꾼 것이 아닌가 아침에 일어나 다시금 되짚어 생각하고 슬픔에 잠기는 것도 이제 조금 익숙해질 지경이 되었다. 우리에게 주어진 날이 휴가 포함 열흘 남짓. 무언가를 정리한다고 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시간이었다. 그러나 이마저도 없었다면 그냥 모든 것을 내팽개쳐버리고 방안에 주저앉아 울기만 해도 부족한 시간이었을 것이다. 산 사람은 살아야지 하는 상투적인 말이 이만큼이나 유용한 말인지 몰랐다. 그래 , 정말로 무슨 일이 일어났든 산 사람은 살아야 한다. 어떤 것이든 정신을 팔고 시간을 보낼 수 있다면 그것을 하였다. 늘 아까웠던 시간인데, 지금만큼은 시간이 아깝지 않았다. 흘러가게 내버려두었다. 그럼에도 너무 벅찬 슬픔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