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일기

모르는 사람이 좋아요 계속 누르면 불편한 거 나뿐인가

모르는 사람간의 예의는
섣불리 아는척 하지 않아 주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편이다.
다르게 말하면 ​조심스럽게 다가간다고 할까.
본인이 외향적이고 내성적인 걸 떠나서
받아들이는 상대방에게 어떨지
한발짝 물러나 관찰하고
적당한 강도와 타이밍에 다가가야 하는 거 아닌가
내가 너무 예민한가?

'Journal & Pic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새의 어떤 만남은 마음이 개운치 않았다  (3) 2022.11.08
잔상  (0) 2022.10.31
정돈  (0) 2022.09.20
불편한 술자리  (0) 2022.09.14
쓰기에 대한 잡생각  (3) 2022.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