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

(262)
연휴의 끝 아직 냉장고엔 명절음식이 남아 있지만, 연어초밥과 펜네를 사와서 MOLINA 와인과 곁들여 나달의 롤랑가로스를 보았다. 이사를 포함한 일주일간의 긴 휴가가 끝났고, 이제 출근을 포함한 진짜 내 일상의 시작
안녕 서교동 이사를 하루 앞둔 서교동에서의 마지막 날 3년 반동안 재미있고 행복했다. 무엇보다 서향인 앞베란다에서 보는 너른 바깥 뷰가 너무 시원스럽고 아름다워서 그것이 오래도록 그리울 것 같다. 안녕, 서교동 : )
2020 US OPEN 왕좌의 게임 최종 승자 응원하는 사람이 없으면 흥이 안나서 보질 않는데 응원하는 사람이 있으면 쫄려서 맘놓고 못 보겠네요. ​ 2020 US OPEN 그랜드 슬램 첫 우승 17억빵 테니스 경기의 최종 승자 넥젠의 왕좌를 차지한 도미닠 팀 축하합니다 😆 날 월요일 새벽 5시에 일으켜 결승을 보게 만들다니 앞으로 얼마나 더 잘 하는지 두고보겠다 ㅋㅋㅋㅋㅋ ​
싸이를 털었다 추억의 싸이월드가 닫는다는 말에, 간만에 접속하여 사진과 다이어리 그리고 여행기 몇개를 털어왔다. 최근까지도 일기나 여행기를 쓰지만, 그당시 쓴 것들을 보니 오그라들다 못해 폭파시키고 싶은 심정이 ㅋㅋㅋㅋ그래도 여행기는 소중하니까 몇개 퍼왔다. 호주랑 스페인 거니까 무려 10년전 이야기네 작년거 쓰는것도 민망한데, 우려먹다 못해 이제 10년전 것까지 푹푹 고아먹는 우거지탕 블로그
몸과 마음이 지치는 날 몸과 마음이 지치는 날이다. 내가 옆 사람과의 적당한 업무적 거리가 이렇게나 필요한 사람인 줄 몰랐다. 부서내 발령난 사람도 같이 일하기에 있어 이렇게까지 가려가면서 받아들이는 사람이 된 줄 몰랐다. 내 타이밍이 준비되지 않으면, 윗사람의 지시든 아랫사람의 질문이든 지속적으로 대응하는 걸 힘겨워하는 나인 줄 몰랐다. 나름 민주적인 소통을 하고 짜증을 내지 않는다고 생각했는데 그 빌어먹을 타이밍 때문에 아랫사람을 눈치보게 만드는 사람인 줄 몰랐다. 마치 맡겨놓은 것처럼 답 내놔라 늘어놓는 질문에 폭발하게 되는 날이 올 줄 몰랐다. 그런 사람이 본인만의 고민없이 앉아있는게 눈에 보이게 되면 그렇게나 불편하게 느끼는 사람인 줄 몰랐다.
셔터스톡에서 사진 좀 팔아볼까 몇달전 내게 글친구 책친구가 없는데에 ㄷㅇ언니에게 찡찡댈 때 언니가 내게 셔터스톡 앱에 대한 이야기를 처음 해줬다. 게티이미지뱅크같이, 전 세계 사람들이 사진을 올리고(기고) 또 다운 받을 수 있는 거대한 이미지 박스. 정당한 초상권과 계약금을 지불하고 사진을 파는 시스템. 그날 저녁에 브런치작가에 대한 내용도 처음 발견했다. 나역시 수월히 읽히던 글이 필력이 검증된 그런 필터링 때문이었겠구나 싶고, 글을 발행하고 검증된 글에 고정독자들이 있는 시스템이란 건 분명 매력적이란 생각이 들었다. 최소한 정신산만한 광고도 없고 가독성도 좋은 것이 마음에 들었다. 그러나 우려되는 점은 이곳에 올리는 글이 독자를 상정하고 쓰는 글이라는 것이다. 나처럼 개인적 글쓰기 와중에 간혹 특별한 형식의 글들을 발행하고 싶은 ..
거참 소심하고 예민하네 나이가 들면서 예민해지는 건지 소심해지는 건지 , 거침없는 언변에 남몰래 상처받는 나를 자주 본다. 마음이 계속 쓰이고 속상하다면 내가 소인배처럼 너무 집착하는 건지 그녀가 너무 상처주는 말을 한건지. 그걸 꺼내어 말하면 별거 아닌데 거참 예민하네 라고 할지 두렵다. 어떤 이의 말하기에 한구석한구석 마음에 들지 않는 점이 생기고 그럼 그걸 내가 받아들여야 하는지 이 친구와 그만 만나야 하는지 고민이 생긴다. 입을 다물수록 슬프고 속상하다.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이 든 뒤에, 오후 내내 쉽사리 털어내지 못하고 뭔가가 응어리지게 되기 전까지 계속 신경만 쓰고 마음만 졸이는 내가 솔직히 좀 싫었다. 상처받은 마음이 괜찮은 척 하는 것이 남몰래 물밑에서 이렇게나 치열한 과정을 거치는 줄도, 예전엔 몰랐던 나였다...
매미 우리집 고양이는 어렸을적에 밖에서 놀다가 가끔 뭔가를 물고 들어오는 경우가 있었어. 어린 고양이는 호기심이 많아서 이것저것 건드리는게 많거든. 그날도 평소같으면 문 열어달라고 현관에서 앙칼지게 울었을텐데 , 소리가 좀 답답하고 푸드덕 거리는 소리도 간간히 들리는게 이상하다 생각은 했지만 별 생각없이 문을 열었어. 문이 열리는 걸 보자마자 고양이는 용수철처럼 튀어들어와 훈장처럼 자기가 잡아온 뭔가를 거실바닥에 내려놓았는데 난 그 시커먼 것에 기겁을 하고 몇발짝 물러났지. 고양이는 꼼짝도 않고 주인에게 잘했다고 칭찬을 기다리는듯 날 빤히 쳐다보는데, 바닥에 내려놓은 날개가 한장 뜯어진 매미는 죽을 힘을 다해 앞으로 기어갔지만 계속 원을 그리면서 돌아서 결국은 제자리만 뱅뱅 돌 뿐이었지. 그 매미를 보면서 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