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Book

김영하의 말하다

작가님 표정 , 출판사가 너무 안티 아닙니까

어쩌다보니 연달아 소개하게 되었는데, 다시 말하지만 난 그의 책을 예전부터 접했지만 좋아지게 된건 얼마되지 않았다. 그 계기가 된건 소설로는 ‘살인자의 기억법’ 이었고, 비소설로서는 이것 ‘말하다’ 가 시작이었던 것 같다 ( +알쓸신잡 ㅋㅋㅋ)

피부과인가 이비인후과인가 기다리면서 고객대기실에 꽂혀있는 책을 우연히 꺼내 본 것이 계기였는데 , 그때 읽었던 죽음에 관련된 글이 인상깊어서 훔치듯 사진찍어 내것으로 보관하였던 기억이 난다.

가끔가다 다시금 읽어보며 되새김질 하고 싶은 글.

그나저나 작가님의 자기고백적 산문 3형제중 ‘읽다’ 도 읽어보았는데, 요쪽 내용이 더 끌리는 걸 보니 역시 난 읽기보다 말하기 체질인 듯? ㅋㅋㅋ


'Review >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저드 베이커리 - 구병모  (0) 2020.08.13
시계태엽 오렌지 - 앤서니 버지스  (0) 2020.07.30
김영하의 말하다  (0) 2020.07.24
살인자의 기억법  (0) 2020.07.21
플립  (0) 2020.07.17
일단 오늘은 나한테 잘합시다  (2) 2020.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