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Book

소심하고 겁 많고 까탈스러운 여자 혼자 떠나는 걷기여행 : 스페인 산티아고편


언젠가 한비야와 김남희의 여행에세이가 같이 소개된 글을 읽은 적이 있다. 한비야만큼 많이 걷고 여행한 여성작가,김남희. 그렇지만 한비야와는 너무 다른 스타일의 여행을 하는 여자. 강하고 적극적인 것이 한비야라면, 김남희는 소설 제목에서부터 느껴지듯이 조그맣고 내성적인 사람이다.


적당히 지껄인 글과 핀트 날린 로모 사진만 갖다 대면 그저 여행에세이라고 서점에 흘러 넘치는 요새 여행에세이들. 난 몇 권 읽지도 않았지만 집어들 때부터 거부감이 들었었다. 내가 인정하는 작가가 아니면 읽지도 않겠다는 폐쇄주의라면 할 말이 없지만, 그걸 전부 읽어주기에는 시간도 돈도 아까웠다.  



그런데 김남희의 소설도 시작은 똑같이 여행 에세이였는데
이상하게도 그 소설은 시작부터 진정성이 느껴졌다고 할까.
뭐 그렇게 감칠맛 나는 어투와 대단한 에피소드가 있는 것도 아니었는데..
생장피에드포르에서부터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까지 가는 길 내내
새벽에 일어나 걷고 점심에 도착해서 밥먹고 오후에 자다가 저녁에 밥먹고 미사드리고 자는
어쩌면 다른 책들보다도 훨씬 루즈하고 루틴한 여행기였는데도.
(다리 아프다는 얘기를 빼면 책 장수가 반으로 줄어들 거라는 댓글에 완전 공감했다.)

하지만 그 가운데서 책한권을 관통할만한 따듯함을 이끌어내는 능력.
그건 어떤 유려한 글솜씨가 아니라 마음속을 채우는 사랑과 사람에 대한 호기심 그것일거다.

종교를 초월한 그녀의 감사기도가.
눈을감고 음미하기에 너무나도 아름다운 마음을 선사해줬다.


모든 것은 흘러가서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다는것. 우리가 가진 것은 영원히 순간뿐이라는것. 그래서 인간의 삶은 한없이 아름답다는것. 우리는 모두 사랑하고 나누고 연대하기 위해 이 세상에 온귀한 몸이라는 것을 카미노는 우리에게 가르쳐주었다,
그 길이 가르쳐 준것은 또 있다, 우리는 너무나 보잘것없는 존재라는것 지상의 모든 존재들은 다 귀한 목숨이라는것. 이세상에 이유 없이 오고 가는 존재는 없다는것. 살면서 중요한 것은 우리가 집 안에 남겨 두고 온 무엇이 아니라 우리 영혼 안에 있는 것이라는 깨달음..

이 길위에서 내내 깨어있게 하소서. 제 앞에 기다리고 있을 기쁨 뿐 아니라 슬픔과 고통마저 기꺼이 껴안을 수 있게 하소서. 그래서 이 길의 끝에 섰을때 더 깊어지고 더 맑아지고 더 넓어질 수 있게 하소서
                                                                                                                               - 본문 중에서


여자혼자떠나는걷기여행2
카테고리 여행/기행 > 기행(나라별) > 유럽기행
지은이 김남희 (미래M&B, 2006년)
상세보기

'Review >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양으로 읽는 건축 vs 조용헌의 백가기행  (2) 2011.02.20
'더 리더'와 '잠수복과 나비'  (4) 2011.01.31
퀴즈쇼  (2) 2010.12.14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4) 2010.11.29
사하라이야기  (2) 2010.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