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Alone

수다쟁이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생각도 못한 문제들이 발생하니까
남들은 얼마나 치밀하게 통로를 차단하고 고민끝에 조심스레 반쯤 오픈하는데.

나는 어찌나 널널한지 뒤는 생각도 안하고 마구 벌려놓는다.

내 귀가 어두워 내 못난 센스를 모르는 척. 마음이 물렁물렁하여 이리저리 헤집어놓은 사람마음만 여러개.

시시껄렁한 주제로도 하고픈 이야기가 뭐 그리 많은지
역시 난 수다쟁이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Journal & Pic > Alo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놈의 관계 그놈의 말  (4) 2012.01.16
나를 링크한 사람  (8) 2011.12.27
수다쟁이  (3) 2011.12.06
  (0) 2011.11.16
진지함  (7) 2011.08.15
돌아오는 길  (0) 2011.0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