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Book

채식주의자 읽는중


기껏 베이컨과 계란이 들어간 샌드위치를 먹으면서 보고있을 뿐이었지만. 얼른 먹고 치워버리고 싶을만큼 구역질이 났다. 역겨운 걸 묘사하는 건 대부분의 일반 사람들에게는 역겨움을 그 상처에 공감하는 사람에게는 위로를 남기는지 몰라도 나에게는 지나친 묘사가 좀 힘들었다. 그럼에도 소설의 진행은 숨넘어갈듯 흥미진진했고 감정선은 매우 설득적이어서 그런지 비오는 창가에 앉은 것만으로 왠지 으슬으슬하니 그로테스크한 느낌이 몰려온다. ​

'Review >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관심한 사람들을 증오한다.  (0) 2016.08.06
책의힘  (0) 2016.06.10
채식주의자 읽는중  (2) 2016.05.10
저지대  (0) 2015.10.25
가면산장 살인사건  (0) 2015.08.05
2014년 여름의 책  (2) 2014.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