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국내여행

경주여행1:

 

박갱과 떠나는 경주여행. 2010.9.18~20

 

얘기하다 갑자기 그냥 결정했던 기억이 난다.

여행을 가기로

 

 

유명한 도시지만

고딩 수학여행 이후로 처음 가는 곳.

뭔가 작지만 의미있는 공간들을 기대하며

 

차편은 마주보는 KTX 자리로 다정히

숙소는 경주의 게스트하우스

고고씽

 

 

 

예전에 빌려갔던 폴라로이드를 돌려주느라

출발하는날 아침에 무려 노원에서 서울역까지 납신 정결양

왠지 기차여행에 어울리는 것 같은 불가리스 챙겨주는 깨알같은 센스

 

멀어지는 차창에 손흔드는 그녀의 청초한 비주얼, 손짓 웨이브

결의 환송식을 뒤로하며 여행 출발~

 

 

마주 본 자리는 테이블이 있어서 좋았다.

나는 노트와 핸드폰을 늘어놓고 사진을 찍었고

박갱은 원고를 꺼내 일을 했다. 갱사마 폭풍 편집자 시절

 

역방향 자리에 앉아서 멀미도 안하고 잘만 일하던 그녀.

역시 급한 일이 닥치면 멀미고 뭐고 들어설 틈이 없다는 진리.

 

 

기차는 대구행

대구에서 경주까지는 행복전도사님이 픽업서비스를 해줬다.

 

나는 KTX를 세번 타봤는데

세번 다 대구행이었고, 세번다 오빠를 만났다.

타지에서 반가이 만날 이 있다는 건 진심 행운.

 

오랜만에 만나서 반갑고

태워줘서 고맙고

밥사줘서 더 고마운 그분.

 

 

 

 

갱이 심사숙고한 게스트하우스 도착

'신라방'이란 작은 숙소이다.

 

한 부부가 아담한 집을 갖고 운영하는 작은 게스트 하우스인데,

역시 경주는 경주인지라

방은 온돌방. 집도 마루와 마당이 있는 한옥식이다.

 

 

 

우리방에 있던 대나무 바구니들.

투박한 모양인데도 나란히 늘어선 게 그릇 못지 않은 정갈함을 자랑한다.

 

 

 

 

마루에 나가면

햇빛 비치는 마당이 예쁜 모습

널어놓은 빨래마저 사랑스러움

 

 

 

 

지도를 들고 어딜 갈까 본격적으로 탐구하는 때에

아기 하나가 우리방으로 놀러왔는데

 

이집 아들,

이름도 모르지만 박갱과 나는

왠지 그 아이의 기상과 맞게 '김알지'라고 붙여줬다.

잘생긴 아빠와 예쁘장한 엄마의 품에 안겨있기엔 너무 케릭터 확실한,

동자승이나 중국의 소림사 권법 문하생 쯤은 될법한
비범한 생김새, 풍겨나오는 기상이 느껴진다. 

 

 

 

 


천년고도 신라의 어느 선조의 어린 모습이 현생에 투영된 것 같은
뚜렷한 눈동자. 선명한 눈빛
언젠가 커서 '제가 신라의 아들입니다' 하고

알에서 깨나온 탄생의 비밀을 이야기해도 이상하지 않을 것 같은 신기한 아이.

 

 

 


이것이 바로 알지님의 포스. 두둥

 

 

 

'Travel > 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여행6:  (3) 2013.04.09
경주여행5:  (4) 2013.04.04
경주여행4:  (2) 2013.03.25
경주여행3:  (4) 2013.03.12
경주여행2:  (6) 2013.03.09
경주여행1:  (4) 2013.0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