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일기

어느 겨울아침



부모님이 안 계셨던 날 

아침의 소리가 들리지 않는 집은 너무나 고요했다. 


이대로 내가 가만히 있어도 아무것도 변하지 않은 채 시간은 계속 흐를 것 같았다.

내가 몸을 일으켜 일어날 이유가 없었다면 그냥 그대로 계속 앉아있었을 것이다.


문득 

아무도 누구의 신경도 필요도 받지 않는 세상의 누군가가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언젠가 그 외로움에 맞서야 한다고 생각하니 갑자기 무서움이 밀려왔다. 

여태껏 혼자 살아보지 않은 나는 상상도 해본적 없는 두려움.



현관을 나서면서 변함없이 분주한 아침길거리 모습에 조금 마음이 놓였다. 


내 마음의 두려움만이 컸을 뿐 아무것도 변한 것은 없는 아침이었다. 






'Journal & Pic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떠벌이와 안떠벌이  (8) 2013.03.07
나에게 필요한 것  (0) 2013.02.01
멘탈  (2) 2012.08.26
누군가가  (0) 2012.08.14
근황  (0) 2012.0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