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Spain

(20)
스페인 11 - 바르샤 동영상을 찍고 싶을 때가 있다. 로마 콜로세움. 체코의 까를교. 사그라다 파밀리아 소리도 소리지만, 180도 사진에는 담을 수 없는 360도 파노라마 전경- 파랗고 빨간 레플리카와 같은 경기장 의자색깔 자부심의 캐치프레이즈 "MES QUE UN CLUB"
스페인 10 - 리세우 전철역에서 Liceu 리세우 전철역에서 초행길을 늦게까지 돌아다니느라 지친 다리를 이끌고 지하철을 탔는데 갈아타도록 되어 있는 역에 환승통로가 없었다. 반대편으로 가서 지하철을 다시 타야 하는데 표를 반납하고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 공사중인지 어쩐지 안내문 하나 없이 밖으로 쫒겨나와 억울하게도 표값을 다시 치러야 하는 순간이었다. 나는 가까이 있는 직원에게 눈빛을 보냈으나, 어깨만 으쓱하고 무시하는 그 직원의 태도에 화가 나 굳이 반대편에 있는 역사까지 쫒아가 다른 직원에게 다시 들여보내 달라고 따지러 걸어가던 길이었다. 바로 그 순간이었다. "그냥 하면 안돼?" " ... 얘기해야겠어. 이게 말이돼?" " 난 한국에서도 잘 안 그러는데..' " 나도 잘 안그러는데, 여긴 역 시스템에게 완전 기만당한 기분이라 참..
스페인 9 - 스페인 분수 바르셀로나 밤 여행의 묘미는 스페인 분수에서! 의욕충만한 첫날답게 하루종일 돌아다니다 집에 돌아와 씻고 무려 다시 나서는 길 분위기 좋은데 놀러간다고 옷도 차려입었다. 으흐흐 야심차게 홍대에서 마련한 저 발랄한 롱 스커트가 열대야가 뒤덮는 스페인의 치명적인 더위속에서 그리 거추장스러울줄은 아직 몰랐던 해맑던 때. 분수쇼가 열리는 곳은 우리가 묵었던 산츠역에서 몇정거장 안 떨어진 에스파냐역 (우리로 치면 서울역쯤 되나요?) 에스파냐역에서 나와 에스파냐광장을 따라 걸으면 카탈루냐 미술관앞까지 이어진 거대한 분수길이 등장! ▼ 이게 바로 그 분수길이다. 한눈에 봐도 거대한 길이 쭉 이어져 길을 잃을 염려도 없는 이 분수의 이름은 마히카 분수! ▼ 이 아래 보이는 것이 카탈루냐 미술관이다 흡사 거대한 왕궁마냥 ..
스페인 8 - 피카소 미술관 늦은 점심을 먹고 한숨 돌린 우리는 바르셀로나 구시가로 옮겨 피카소 미술관을 가기로 했다. 지하철역에서 피카소 미술관으로 들어서는 오래된 골목은 블럭도 닳고 곳곳은 인적도 드문 곳이었지만 오래된 냄새와 구유럽 특유의 고풍스런 분위기가 신비스러운 길이었다. 미술관이 가까울수록 많아지는 사람들과 가까워지는 음악소리- 음악소리의 주인공 흡사 Once를 떠올리게 하는 기타치던 청년 그 미로같이 좁고 운치있던 골목과 기타줄을 스치는 소리가 묘하게 매치되며 입장하는 길 기다림의 지루함까지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게 해줬다. 고대하던 피카소 미술관, 예기치 않게도 주말 3시 이후는 특별히 무료입장이었다. 아싸 2년전 파리의 루브르 무료관람과, 이번 피카소미술관 무료관람, 며칠 뒤 마드리드의 소피아미술관 무료관람까지 외국..
스페인 7 - 건축물 투어 : 상파우병원과 사그라다 파밀리아 가우디에 밀려 빛을 바랬지만 바르셀로나엔 천재적인 건축가가 한명 더 있는데, 그가 바로 '몬타네르'이다. 꽃의 건축가 몬타네르의 건축물 상파우 병원에 가는길. 구엘공원에서 내려와 지도를 보니 몇블럭 떨어진 가까운 곳이라 대충 아무 버스나 잡아타고 근처에서 내려서 걸어갔다. 너무 작지도 너무 크지도 않은 관광하기 딱 좋은 도시 여행 첫날에 버스와 지하철과 도보루트를 자유자재로 이용하는 스스로에 대한 대견함은 곧이어 '뜨거운 태양의 도시'를 얕잡아봤다는 사실과 함께 온 몸에 흐르는 땀으로 바뀌어버렸다. 한블럭 걸어가는 길이 불같이 덥다. 크악상파우 병원 본동 입구에 도착했다. 원래는 사진 좌측으로 쭉 뻗은 날개가 오른쪽으로도 대칭으로 펼쳐져 있는데, 안타깝게 공사중.십사만오천평방미터. = 대략 43800평이..
스페인 6 - 구엘공원 가우디의 절친이자 후원자이셨다는 구엘의 부탁으로 바르셀로나 도시 위쪽에 작정하고 지은 가우디표 놀이공원 반짝이는 타일붙이기가 무궁무진하게 펼쳐지는 가우디의 첫 건축물, 처음 만난 나는 예쁘다고 감탄하기 바빴다. 지금은 이렇게 발랄한 곡선과 색감을 자주 만날 지 몰라도 백여년전 시대에 이런 생각을 한 가우디는 분명 천재적임에 틀림 없다.구엘공원은 싸이즈가 아니라 구성에서 독특함을 발휘하는 곳이다. 자연에서 모티브를 따왔다는 곡선과 기둥과 원, 그리고 리얼 자연인 하늘과의 조화구엘공원의 상징인 '도마뱀' 분장을 하고 공원입구에서 손님들을 맞는 의미있는 역할. 허리를 구부려 물건을 꺼내는 여성분께 도마뱀 손을 하고 무슨 말인가 입안에서 우물거리는 기분?그리고 또다른 한켠에서 새빨간 무대의상을 입고 아침9시부터..
스페인 5 - 도시의 첫인상 : 바르셀로나 어찌저찌 잘 찾아왔다. 사실 찾기는 굉장히 쉬웠다. 공항 도착터미널에서 터미널 2로 이동해서 LENFE를 타고 3번째 정거장 Sants Station. 공항과 공항철도를 나와 바르셀로나의 기대하던 첫 광경을 만났다. 하지만 어느 도시나 첫인상이 훌륭하기란 참 어려운 듯 싶다. 파리가 그랬고, 시드니가 그랬고, 베니스가 그랬다. 무거운 짐과 빠듯한 일정에 지친 여행자들이 처음 보는 길과 교통체계에 이리저리 헤메는 사이에 도시는 파여진 보도블럭, 번화한 역 앞의 노숙자들, 험악한 얼굴의 무임승차자들을 감추지 못하고 민낯을 드러낸다. 여기 바르셀로나도 마찬가지였다. 여기저기 열린창문의 찜통더위 터미널, 산츠역의 부랑자들, 아무 바닥에나 주저앉아있는 수상한 눈빛의 사람들, 담배를 물고 우리를 아래위로 훑고 지나..
스페인 4 - 헬싱키 반타 다이어리 Finland Helsinki vantaa airport 이곳 핀란드 시간은 오후 4시반, 한국은 밤 10시반 환승 물품검사대와 입국 심사를 거쳐 면세점 몇군데에 들렀다가 이제 새로운 비행기로 갈아타는 환승게이트 24번에 앉아있다. 핀란드는 핀에어를 타고 가는 바람에 잠깐 들른 도시이지만 이렇게라도 둘러본 도시와 그렇지 못한 도시에 대한 감흥은 참 다르다. 게이트 입구에서부터 느껴지는 차분한 기운. 희다 못해 붉은 볼을 하고 있는 공항 입국심사대 직원. 그리고 군데군데 자리가 많은 카페테리아. 파란색, 흰색의 단촐한 국기. 눈내리는 마을 그림동화를 연상케 하는 디자인들. # 호주에서 캥거루 뱃지를 하나 얻은 뒤로 은근히 에코백에 뱃지 다는 재미가 들렸다. 아마 이곳 핀란드도 다시 들르기 힘들것 같아 핀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