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Life

사진 미니멀리즘

사진에 관심이 폭발했던 몇년전 시절이 있었다. 요새는 사진도 일종의 욕심이라는 생각이 들어선지 , 이것도 나의 챙길 짐이 늘어난다는 생각 때문인지 되도록 간소화하고 줄이고 지우고 정리를 해야겠다는 다짐이 늘어난다. 한편 여러장 찍힌 사진은 확인하고 필요한 것만 남기는 걸 바로 꼭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데 아니라면 사진이 정말 계속해서 무한 증식하기 때문. 가장 문제는 그작업이 시간이 꽤 많이 들 뿐 아니라 눈도 피로해지고, 무엇보다 지울때마다 이게 가장 최선의 선택이 맞는지 의사결정을 내리는 것이 괴롭다는 것이다. 미니멀리즘이라는 문화는, 안그래도 여러 의사결정의 홍수 속에 사는 사람들에게 본인의 주변이라도 선택지를 줄이고, 가장 편안하고 잘 맞는 것만을 남겨놓자는 것. 그래서 그 남는 시간을 원하는데 쓰게 한다는 것. 나에게 지금 당장 꼭 필요한 것이 분명!

 

 

'Journal & Pic >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셔터스톡에서 사진 좀 팔아볼까  (6) 2020.09.01
127.2 GB  (0) 2020.07.21
사진 미니멀리즘  (0) 2020.04.22
투표합시다  (0) 2020.04.10
계란에 문제가 있다  (2) 2020.04.03
2018년 생활정리  (1) 2020.0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