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일상

천안함주


천안함주라고 들어보셨나

반쯤 채운 맥주잔 안에 소주잔을 띄우고 소주를 찰랑찰랑 따른 뒤에
젓가락을 양쪽 손에 쥐고 맥주잔 중간을 가볍게 치면
안에 든 소주잔이 거품을 내며 맥주잔 안으로 가라앉는 폭탄주

복분자주로 소주잔을 채우면 그 핏빛 색깔이 아름답기까지 하다는 천안함주


한 나라를 들썩이는 비극적 사건이 이렇게 희화화되어 술판위에 벌어지고 있다니
그리고 나는 그 술판에 둘러앉은 한 사람으로서
웃지도 못하고 울지도 못하고
박수를 치지도 화를 내지도 못하고
멍하니 앉아만 있다.

이거 나만 이상한 거니, 사람들이 무감각한거니
나는 도대체 모르겠다.

'Journal & Pic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깅  (5) 2011.03.28
카페 마실. masil  (2) 2011.02.07
천안함주  (6) 2011.01.28
쥰배님 birthday party  (8) 2011.01.23
쓰는 게 아니라 쌓는다  (4) 2011.01.20
고양이 버스  (6) 2010.12.29
  • BlogIcon 2011.01.28 18:23

    나는 중간까지 읽고 아니 이 언니가 왜 이래- 라고 생각하려던 중이었음.
    휴우-

  • BlogIcon namit 2011.01.28 22:20 신고

    천안함주.
    이런 술을 만들 줄 아는 스스로가 마치 대단한 사람인 마냥 술만드는 거 보이면서
    잘난척 하시는 꼴이 그게 남앞에서 지 콧구멍 쑤시는 일인지 모르고 센스가 콧구멍 찌르네 완전.

    기분이 대략 좋지는 않고만요.

    • BlogIcon Nangbi 2011.01.30 23:07 신고

      나 말고 여섯명이나 더 있었는데,
      여기저기서 그거 멋지다며 가르쳐달라는 모습에 할말을 잃었다...맙소사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된 기분?

  • BlogIcon namit 2011.01.28 22:25 신고

    아 근데 쓰고나니깐 이렇게 막 욕하면 안되는 거기는 한데.
    왜냐면 여기에서 욕하면 저 사람이 듣지를 못하니깐, 쪽팔린지를 모르니깐.

    저런 양반은 뒤땅말고 앞에서 말해줘야 하는데,
    그래야 하는데 하는데, 그런데 역시나 세상이 녹록치 않군뇨.

  • 신짱이최고 2012.07.04 16:19

    아...미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