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Life

소설가 김영하는

소설가 김영하는 이런 말을 했다.

글이라는 게 그것을 쓰는 인간하고 너무 밀착돼 있어서 ’어떻게 하면 글을 잘 쓸 수 있냐‘ 는 질문은 마치 ’인생을 어떻게 하면 잘 살 수 있나요?‘ 라고 묻는 것과 비슷한 어려운 질문이 돼버립니다. 그렇다고 해서 글이 물론 인생 그 자체는 아니죠. 저는 글이 가진 매력은 세계와 인간 사이에 흥미로운 매개를 설정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내가 어떤 여행을 하고 여행기를 쓰면 그 순간 글이 실제의 세계를 대신하잖아요. 마르코 폴로가 동방견문록을 쓰면 그가 실제로 본 세계는 사라지고 동방견문록의 세계만 남지 않겠습니까.


'Journal & Pic >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쓰는 게 아니라 쌓는다  (4) 2011.01.20
고양이 버스  (6) 2010.12.29
소설가 김영하는  (5) 2010.12.28
성격이 너무 좋으시네요  (10) 2010.12.26
지도선배  (4) 2010.12.16
하드보일드 실용주의 '사막' 독서취향  (7) 2010.12.10
  • BlogIcon 2010.12.28 18:12

    네이버 블로그 김영하의 스토리특급 보셨나요.
    재밌음.

    • BlogIcon namit 2010.12.30 02:35 신고

      난 컴퓨터로 책 못 보겠어-_-
      키면 무조건 딴짓함.

    • BlogIcon Nangbi 2011.01.01 11:23 신고

      얘기는 들었었는데
      라섹때문에 아직 e book은 무리일듯 해서
      그보다 다음팟 '책읽어주는 작가'듣고 싶었었는데
      내 컴으로 실행이 잘 안되네
      최첨단시대에 뒤쳐지는 중 ㅋ

  • BlogIcon 유쾌한 행자씨 2010.12.31 18:09 신고

    최근에 다시 읽은 김영하의 여행자 - 도쿄편에도 비슷한 이야기가 나와.
    여행객에게 텍스트(책)은 세계의 전부라고.
    여행책을 하나 선택하고 나면 우린 그 책에서 진실을 구하고 책을 통해 길을 찾는다고. 그래서 론니플래닛을 여행자들의 성경이라고 하는 말이 틀린말이 아니라고.

    위 내용은 출처가 어디야? 궁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