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Life

달리기

달리기

가끔 버스를 잡으러든 누군가를 부르러든 엄청 추워서든 걷다가 갑자기 전속력으로 달리기 시작할 때가 있는데

달리기 시작하는 딱 그순간 초반의 한 수십초정도
그 순간이 이상하게도 매력적이다.
몇번은 그냥 간만이라 그런가보다 했는데
가끔이 아니라 백이면 백 이 순간 '좋은데? '하는 느낌이 드는 걸 보면
어떤 쾌감이 분명 있는 듯

그렇다고 달리는 거 자체를 좋아하냐면 그건 아니고
딱 그 초반만이다. 아마 그 후로는 힘들다는 생각이 쾌감을 역전한 것이겠지. 물론 몇분씩이나 전속력으로 뛸만큼 체력이 좋지도 않다.

하지만 짧다고 하여 무시못하는 그 느낌!

생각해보면 어릴때부터
다른 순발력은 하나도 없지만 나에게 단하나 허락된 게 달리기의 순발력이었다.
달리기 순발력이라 함은 아마 스타트 속도,
오래달리기보다 얼음땡에 능한 순간폭발스퍼트 !!


그래서든 어찌됐든
한 발을 딛고 반동으로 무릎을 펴고 바로 다음발을 내딛는 스무스한 몸의 움직임에
이토록 관절이 다리가 근육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는게 새삼스레 엄청 신기할 뿐이고


뛸때는
뛰는 폭은 최대한 크게, 두 무릎을 스치는 기억자 다리모양이 공중에서 충분히 구현되도록,
발바닥 앞만 딛으며 스퍼트를 내기보다는
전발바닥을 바닥에 고루 닿게 겅중거리며 리드미컬한 느낌으로

딱 요느낌으로 뛰는 게 좋을 뿐이고


막상 써놓고보니 좀 변태같네
근데 뭐
나만의 즐거움이 있다는데 나쁠거 까지야

이것이 바로
가끔씩 밤중에 골목을 질주하는 요새 나의 프라이빗 하비



'Journal & Pic >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의 연휴 첫날을 맞이하는 자세  (0) 2014.05.03
2013 생활정리  (10) 2014.01.28
달리기  (0) 2013.12.04
변화  (5) 2013.11.12
천안 단풍놀이  (2) 2013.11.03
발레이야기  (10) 2013.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