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회사생활

연말정산 때문에 집앞 지점에 갔다가 팬을 만났다

뻘쭘하게 은행 직원 공간 뒷쪽 구석에 스캔피씨 쓰고 연말정산 서류를 인사부에 전달해주십사 근처 있던 직원에게 행낭 봉투를 건넸다. 첨에 쭈그리고 컴퓨터 쓸때는 이상하게 쳐다보던 직원이 봉투에 쓰여진 내 이름을 보고는 화들짝 놀라며 “어머 윤** 과장님이세요?” 라며 말을 걸었다.

나의 지난 역사인 외센과 충정로도 알고 있는 이아이는 자기 신입 때 내가 강의 연수도 하러 왔단다. 나는 모를 테지만 자기는 안다고. 휴직은 언제했냐 첫째냐 둘째냐 묻는 것이 어색했지만 사실 좀 반가웠다. 들어갈 땐, 업무적으로 이름만 알고 있던 한 차장님한테 "저 아시죠?"하고 사원증 들이밀고선 반응이 시큰둥하여 뻘쭘했는데 나올 땐 조금 기분 좋은 발걸음으로 나왔다. 아주 조금 아주 조오금 다시 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

'Journal & Pic > 회사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말정산 때문에 집앞 지점에 갔다가 팬을 만났다  (5) 2022.02.12
아직 내가 들을 차례  (0) 2021.07.06
바뀌는 세상과 멈춰버린 나  (0) 2021.07.04
악몽  (7) 2021.03.03
휴직원  (0) 2021.02.26
따로받은 전화  (0) 2021.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