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제 3의 인물

코로나 시대의 조리원 라이프

목동 라테라 조리원 후기
2021.07.21~ 08.03

꽃 바구니 선물을 받아 들고 왔는데, 아기때문에 방에는 못 가져가고 다행히 일층 입구에 놓아주셨다. 😄


산전 프로그램
3월달에 조리원을 예약할 때 몇군데 조리원을 유선&방문 문의 해보았는데, 산전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은 여기가 유일했다. 코로나로 프로그램 운영이 조심스러운 와중에도 별관/본관이 나눠져 있어 산전은 별관, 산후는 본관으로 완벽히 분리가 가능했기 때문인 듯 했다. 산전 프로그램은 요가와 마크라메 치발기 홀더, 차량용 차양막 만들기 등이었는데 각 수업마다 인원이 3-4명이 맥스여서 예약이 쉽지 않은 부분이 있었다. 상담시에 원장님은 산전 프로그램 운영하는 분이 따로 연락주신다고 했는데, 기다리다가 예약하면 원하는 시간에 예약이 좀 어려웠고, 특히 요가 시간을 택하려면 미리 먼저 연락해보길 추천한다. 다른 프로그램은 한달에 한번인데다 날짜와 시간이 아예 정해져있어서 듣고 싶었지만 스케줄 조정이 어려워 못 들어 아쉽다.

산전 요가
산모들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일반 요가와 내용은 수업 구성은 좀 다르긴 했다. 대개 산모들만 있으니 쉬엄쉬엄 할 것 같지만 의외로 꽤 강도가 있었다. 요가 선생님이 경험이 풍부하셔서 그런지 설명을 진짜 잘하시고 진도도 시원스럽게 빼주는 스탈이라 완전 마음에 들었다. 조리원 예약으로 제공된 8회 수업이 끝나고 더 듣기를 원하면 한회에 3만원씩 추가 결제하고 가능한 것 같았다. 예약만 잘하면 요가 완전 강추!!


산전 마사지
산전에 제공되는 마사지가 2번 있는데, 요가를 하는 별관과 같은 공간 뒤쪽에 마사지실이 있다. 요가 하는 날에 맞춰 예약 잡아주시고 한시간정도씩 제공되는데, 부드럽게 몸을 잘 풀어주셔서 좋았다. 마사지를 받아보고 산전에 미리 패키지로 구매하면 나중에 조리원 입소시에 할인된 가격으로 마사지를 받을 수 있다고 하시는데, 나중에 컨디션이 어떨지 모르고, 패키지 횟수와 금액이 좀 커서 나는 따로 결제를 하진 않았다.


산후

룸 사이즈
13박 14일중에 배우자와 9일정도는 함께 있을 예정이어서 방의 크기와 컨디션을 좀 중요하게 생각했다. 3월에 예약할때 직접 보지 못하고 사진만 보고 결정했고, 막상 들어와보니 방이 작지도 크지도 않은 사이즈였다. 퀸 침대 하나, 물건을 올려놓을 수 있는 길다란 협탁 하나, 테이블과 의자 두개(등받이 있는것 1개, 스툴 1개) 그리고 옷장. 병원에 입원했을 때는 보호자용 소파베드 같은게 있어서 공간이 나름 좀 분리되어 있었는데 그런 것 없이 보호자와 이 방에서 2주 내내 지내야 한다면 한명은 오후 내내 침대에 머물러야 하는 등 좀 불편할 수 있겠다.

창문
통창이면 좀 덜 답답했을 텐데 반창이었다. 그래도 배정된 방이 큰길가쪽 방향이었고, 이쪽은 동남향이라서 아침에 햇빛이 잘 들어왔다. 탁트인 뷰라고 할 순 없겠지만 침대에 누우면 하늘은 잘 보인다. 혹시 길가에 있고 좀 어수선한 분위기 때문에 고민하는 분들이 있다면, 길가를 내다보거나 소음을 들을 일이 없다는 것을 알려드리고 싶다. 창문은 무려 삼중창이고 에어컨 틀고 창문닫고 블라인드 조정하면 매우매우 조용하고 고즈넉하기까지 하다. 다만 아기에게 직사광선이 비추거나, 혹은 수유나 유축 때문에 블라인드를 내려야 될 때가 많은데 나무 블라인드가 너무 무거워서 올렸다 내렸다 하기 불편했다. 무거운 거 다룰 때 손목 조심하라는데 그냥 커튼 정도였으면 산모입장에서 더 수월했을 듯.

비품
유기농 산모패드가 제공된다고 하여 출산가방 쌀 때 생리대를 준비하지 않았는데 와서 보니 제공되는 건 오버나이트용 패드 6개들이 한박스가 전부였다. 추가 산모패드나 생리대 준비가 필수. 수유패드도 한박스가 전부이긴 한데 2주 기간동안 쓰기에 충분하다. (엄청 큰 오로패드가 옷장 구석에 있긴 한데 적당히 양 줄어든 상태에서 이걸 쓰긴 불편하다)
산모가운(원피스)과 보호자용 면티와 바지가 제공되니, 집에서 출산가방 챙길 때는 1) 속옷 2) 수유브라 3)헐렁한 긴바지 한두개 4) 양말 이면 충분한 듯 싶다. 남편도 입고 온 옷 말고는 속옷 서너개만 있으면 아무 옷도 필요없다. 수건과 샴푸 린스 바디워시는 무한제공해주니 챙길 필요 없고 , 치약 칫솔 화장품 바디로션 등은 필요하다.


식사
식사는 적당히 맛이 괜찮았고 저염식이었다. 플레이팅에 꽤 공을 들이시는 느낌. 양이 좀 적은 듯 한데, 주방에 말씀드리면 양을 늘려주신다. 내 경우는 첫날 보호자 식사가 적어서 말씀드렸더니 그 뒤로는 밥공기 사이즈가 달라졌고, 산모식도 양이 좀 적은 듯 해서 말씀 드렸더니 밥과 반찬을 늘려주셨다. 다만 산모 식사는 계속 양을 보시는지 남긴게 좀 많은 뒤에는 다시 줄어들기도 했다. 양 적은 분들 고민하지 말고 말씀드리길.


산후 마사지
조리원에서 마사지를 추가하기보다 출장마사지를 할까 고민했는데, 코로나로 조리원 내 다른 프로그램 운영하는게 너무 없어서 할일이 마사지밖에 없었다….그래서 예정에 없었지만 마사지를 추가로 끊음. 다물테라피에 있던 궁금했던 레인보우는 열을 가해서 땀을 쫙 빼는 그런기구였다. 원래는 90분인데 거의 두시간 가까이 충분히 해주시는 듯. 혼자 사우나 온 것 처럼 땀 범벅이 되었는데 다하고 나오니 목욕하고 나온 것 처럼 얼굴에 모공이 열리고 촉촉한 느낌. 좀 비싼 감이 없진 않지만 앞뒤 전신 한번쯤은 해보는 것은 괜찮은 듯 싶다.


산후 1:1 pt
일주일에 한번씩 두번 제공되는데 이분도 따로 방으로 전화와서 예약을 잡으신다. 내가 원하는 날, 시간을 선택하기보다 선생님이 제안한 시간에 맞추게 되는 느낌. 한 20-25분 정도 하는 것 같은데 시간이 너무 짧아 이거저거 동작을 잘 해볼 틈도 없이 빨리 지나가게 되는 건 좀 아쉬웠다. 산후에 제대로 된 일대일 교정을 좀 기대했는데 이정도로는 맛만 본 느낌이랄까.


라운지
방과 일층 로비 이외에 공용공간이 없는 것이 이 조리원의 가장 아쉬운 점인데, 원장님께서 최근 2층에 라운지를 만드셨다고 하여 기대감을 가지고 방문. 그러나 여기 역시 방 한칸 사이즈에 밖이 내다보이는 창문도 너무 작고 답답한 숨통 트이기는 불가능해보였다. 구비해놓은 육아서적들과 건식 족욕기와 세라젬 안마의자는 굿굿.


신생아실 케어&모자동실
조리원 오기 전에 병원에서는 신생아실 옆에 수유실이 따로 있었고 수유콜이 오면 수유실로 이동하여 부름받은 산모들과 함께 가슴을 내놓고 수유하는 시스템이었다. 초산이라 이게 당연한 건 줄 알았는데, 조리원에 오니까 이부분이 가장 달랐다. 여긴 모자동실 시간에 아기를 방에 데려다주시고(하루 두번 이 시간에 대개 직수를 한번씩은 하는 것 같다) 낮에도(아침 10시~저녁6시) 원하면 수유콜을 받고 그때마다 아기를 데려다주신다. 출산 전에 친구들에게 모자동실 너무 자주 하지 말고 그냥 쉬라는 조언을 많이 들었는데, 방으로 데려다주시는 이모님들이 오늘 낮에는 어떻게 할까요 라고 때마다 부담 없이 물어봐주셔서 아기를 더 많이 보고싶으면 수유콜을 요청하고, 스케줄이 있으면 말씀드리고, 그냥 쉬고싶으면 아기 저녁 모자동실때 와달라고 편하게 부탁하면 되서 좋았다.
코로나 때문이기도 하고 호텔식인 조리원 컨셉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프라이빗하게 수유와 유축을 할 수 있고 아가와 친밀한 대화도 나눌 수 있는건 수유실 없이 개별적으로 운영되는 이곳 시스템 덕분인듯.
신생아실 계신 이모님들이 전화로 요청사항 말씀드리면 계속 왔다갔다 불편하실 텐데도 내색 않고 마음 편하게 해주셔서 좋았다. 아기 예뻐해주시고 친근하게 해주시는 것도 좋았다. 방에 올라오실 때 이것저것 기본적인 아기 케어 방법을 여쭤보면 많이 배울 수 있어 좋은 것 같다.


전반
코로나 때문에 산모와 보호자 모두 간단한 편의점 외출조차 금지고, 면회나 외부 약속(병원등을 제외하고)도 모두 안되니 입소 전부터 답답하지 않을까 많이 걱정했다. 입소하고 나니 방도 크지 않고 창문도 크지 않아서 더 걱정이 들었고, 적당히 몸을 움직일만한 산책 공간도 없고 바람 쐴 수 있는 장소가 너무 없어서(옥상도 개방이 안되어있다) 그게 가장 아쉬웠다. 집순이 스타일이면 괜찮지만 좀 활동적인 스타일이면 환경적으로 좀 우울할 수도 있겠다는 느낌. (다행히 난 올림픽 기간과 겹쳐서 볼 게 많아 다행이었다)

막상 며칠 지내보니 생각보다는 괜찮았는데 오전과 저녁은 모자동실로 바쁘고, 낮 역시 아기 수유콜을 받으면 시간이 훌쩍 갔고, 중간중간 끊어놓은 마사지 등 일정을 소화했기 때문인 듯 하다. 낮시간에 본인이 쉬고 싶으면 수유콜 받지 않고 책이나 영상물들을 충분히 볼 수 있고, 쾌적하고 조용하고 아무도 방해하지 않아 좋은 듯 하다. 난 집에서 아이패드를 들고와 ‘산후조리원’ 드라마를 정주행했는데 조리원 라이프 중에 챙겨보기에 TPO가 찰떡이다.

거리두기 4단계로 올라간 7월 이후 보호자가 동반 입소 안될까봐 이것도 걱정했는데, 전일자 코로나 검사 결과 있으면 보호자 재입실 하게 해주어서 나의 남편은 처음 같이 입소 이후 나갔다가 매번 검사 받고 두번 재입실하였다.

조리원에서 필요한 것들이 있으면 비마*로 시켜서 일층에서 수령하였는데, 남편 식사도 매번 보호자식 시킬 수 없어 몇번 이렇게 시켜먹었다. (일층 로비에서 미리 기다렸다가 현관서 배달원이랑 주고받는 정도는 조리원에서 허락해주었다) 그리고 음료수나 껍질 안나오는 과일 같은 거 이렇게 조달해서 냉장고에 둬두고 먹으니 편했다.

출산도 처음이고 조리원도 처음이라 이곳이 어느 곳보다 비교적 어떠한지는 잘 모르겠다. 풍월로 들은 조리원 생활은 아기를 전적으로 맡길 수 있지만 아기케어하는 방법은 생각보다 많이 배우지 못해 집에 오면 멘붕이 된다는데, 이곳은 방에서 하루에 최소 세시간, 원하면 더 많은 시간 아기를 방에서 일대일로 직접 케어해보고 이모님들께 여쭙고 경험치를 쌓아 퇴소할 수 있는 것이 장점 같다. 물론 경산모나 모자동실을 크게 원하지 않으면 그렇게 지내는 것 역시 존중 받는 것도 장점.

마사지도 그렇고 연계된 화장품이나 프로그램들을 강권하지 않는 것도좋았다. 전반적으로 입소 후에는 원장님을 포함 아무도 터치하지 않고 얼마든지 조용히 지낼 수 있다.

다른 조리원들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여기는 최대 인원이 15명 정도 인 것 같은데 내가 있는동안 9명~14명을 왔다갔다 했고 그에 비하면 신생아실에 계신 이모님들이 꽤 많아서 마음이 놓였다.

신생아실 아기와 산모, 수유 등 가장 기본적인 부분에 초점이 잘 맞춰진것이 좋은 것 같다. 큰 부족함 없이 지내다 가니 전반적으로 만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