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일기

밀리에서 볼만한 책을 찾다가

밀리에서 볼만한 책을 찾다가 조정래의 ‘풀꽃도 꽃이다’를 보았다. 몇년전 시댁에서 빌려와 일년여간 집에두고 결국 보지 않고 반납한 그 책. 상큼한 연두색 표지가 기억이 난다. 어머니 아버지는 조정래 작가님을 참 좋아하셨는데, 그집에 진열된 여러 작품 중 태백산맥 같은 대하소설은 엄두도 안나고, 단행본 두권짜리로 시작해보려다가 초반이 잘 넘어가지 않아 결국 끝맺지 못했던 기억이다.

이 책 제목만 보았는데 시어머니 생각, 그리고 시아버지 생각이 연달아 들었다. 책을 좋아하시던 두분과 뭔가의 교집합을 만들려 시작했지만 , 많이는 노력하지 않았던 그 시절의 내가 생각났다. 우리 멋진 시부모님들과 함께 하고 싶은 일들이 많았는데, 즐겁고 가치있고 아름다운 걸 함께 나누고 , 마음도 더 자주 깊숙히 나누고 싶었는데 , 그게 충분히 가능한 분들이었는데.
수순대로 절망감이 찾아왔다. 가슴이 내려앉았다. 이렇게 작은 순간 책 한권의 표지에도 나는 시부모님을 떠올리는데, 그의 시시각각 생활의 매순간 마음은 어떨까.

문자를 보내보아야겠다.

'Journal & Pic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지러운 마음  (0) 2021.02.22
홀로 있을 때  (5) 2020.12.29
밀리에서 볼만한 책을 찾다가  (2) 2020.12.17
거참 소심하고 예민하네  (0) 2020.08.28
매미  (0) 2020.08.12
돌아와서  (0) 2020.0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