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일기

어지러운 마음

주말내 싱숭생숭한 마음이었으나 시간은 널널하였고, 감당치 못하는 허한 마음을 끝없는 티비로 대체하였다. 시간과 공간을 오롯이 받아들이는 법을 이나이가 되도록 제대로 깨치지 못한다니 참 안타까울 뿐이다.

'Journal & Pic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식이 높은 사람은  (0) 2021.06.06
냄새  (0) 2021.02.22
어지러운 마음  (0) 2021.02.22
홀로 있을 때  (5) 2020.12.29
밀리에서 볼만한 책을 찾다가  (2) 2020.12.17
거참 소심하고 예민하네  (0) 2020.08.28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