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Culture

레드스패로

레드스패로


사실 이영화의 감상평을 쓸 생각이 아니었는데, 그보다 스타일리시함 이상의 쓸 내용이 있을까 했던 영화였는데, 없는 감정도 누군가의 감상평을 보다보면 생겨나는 법인가.

그냥 시원한 영화를 보고 싶었다. 너무 유치하지도 않고, 너무 울음나지도 않고(난 영화보다 잘 우니까), 너무 빤하지도 않은 약간은 특별한 영화. 게다가 제니퍼로렌스는 아메리칸허슬과실버라이닝플레잉북 이후로 내가 아주 좋아하는 여배우중 하나가됐고, 뭐든 극한의 훈련을 거친 여주인공이(남주인공도물론) 슬픔을딛고 무언가를 이루어내는 류의 영화를 나는 늘 좋아했으니.

극한의 예술(?)훈련이 예상외로 너무나 직접적이라서 약간 당황하긴 했지만 , 사실 그 학교에서의 이야기는 흥미로운 부분이었다. 인간은 욕구의 퍼즐이라 빈 자리를 찾아서 조각을 채워주면 무엇이든 줄것이다.700피스퍼즐맞추다 마지막 한조각이 없어서, 퍼즐 제조사에 편지를 보내 몇주만에 마지막 조각을 우편으로 받아 채워넣어봤던 내 기억으로도, 699조각으로는 안되는 마지막 그 한방울을. 반드시 밀어넣고싶어지는게 사람의욕구라는 걸 공감한다.
이사람이 원하는 건 권력이다 , 이사람이 원하는 건 속죄이다, 그런부분을 짚은 것은 인물에 좀더 입체적으로 다가가는 작가의 시각인 것 같다. 이제 이런 스파이물도 뻔한케릭터로는 부족하니까. 인물에 집중하는 건 , 내가 언제나 흥미로워하는 부분이기도 하고.

이 스파이물 영화를 굳이 분류하자면 007보단 제이슨본에 가깝겠지. 화려하기보다는 우울하고 , 절박하고, 내면에 집중하는 것이 .
스파이영화치곤 영상이 너무 빠르지도 않고 너무 어둡지도 않고 색깔도 마음에 들었다. 화려한 액션보다는 감정에 집중했다는 반증일듯.
그래서 무대도 그런곳이었을까, 냉전시대의 양축이지만 굳이 미국이 아닌 러시아와 헝가리를 고른건 그 도시들이 갖고있는 특유의 정서 때문일테니. 입김이 나올것 같은 회색의 겨울 풍경에 목도리를 두른 모습, 열쇠로 아파트 나무문을 열고 현관에 코트를 거는 그런 장면들이좋았다. 그야말로 글루미선데이의 도시다우니.

무엇보다-
앞뒤로 조금씩밖에 안나왔지만, 발레를 하는 장면들이 역시 언제봐도 황홀하였다. 특히 볼쇼이발레단 군무는 영화였지만 실제 공연을 보는 것만큼 멋있었고. 여주의 독무 역시 급히 사개월만 배웠다기엔 너무도 뛰어난 결과물인듯. 사고로 발목이 부러질때 나도 모르게 소리를 지른건, 나도 그 친구와 동화된 심정으로, 물론 몸은 앉아있었지만 맘속에선 그토록 높게 점프해서 내려오고 있었기 때문에- 그 발레장면만큼은 전지적 시점이 아닌, 일인칭 시점으로 관람하고 있었다고 할까.


'Review > Cul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플로리다프로젝트  (2) 2020.01.16
콜미바이유어네임  (2) 2020.01.14
레드스패로  (0) 2019.09.18
팬텀스레드  (3) 2018.04.16
영화 : 그것만이 내세상  (0) 2018.02.18
슈팅스타 - 현대무용  (0) 2017.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