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회사생활

연수를 앞두고


다른 담당자가 본인에게 주어진 연수시행자로서의 과제에 대하여 기획서처럼 정식으로 작성하여, 사람들에게 나눠준 것을 보고 적잖이 충격을 받았다. 나는 늘 형식보다 내용이 중요하다고 이야기하지만 가시적으로 보이는 형식들을 너무 무시하고 있던 게 아닌가. 나에게 자율성을 부과해주었으면 그것을 감사하며, 마땅히 잘 구성하여 진행해야하거늘 그 느슨함에 매사 무기력만 느끼고 있는 것은 아닌가 반성이 들었다.


걸핏하면 남의 베이스를 흑백논리로 성급히 판단내리는 못된 버릇을 고쳐야 한다. 그리고 나도 누군가에게 배우고 싶다. 이해하기 쉬운 설명과 풍부한 경험과 사례로.


'Journal & Pic > 회사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뉴스로 만들어지는가 , 뉴스를 만드는가  (0) 2019.08.19
아무것  (0) 2019.08.07
연수를 앞두고  (0) 2019.07.17
의외의 위로  (0) 2019.07.16
점심   (2) 2018.11.02
도장  (0) 2017.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