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Alone

아침



아침에 눈을 떠 출근 준비를 하려는데
문득 플리트비체의 아침이 떠올랐다.
서늘한 날씨 덕인지
그날 아침 발코니에 나가
푸른 산속에서 한껏 마시던 공기가 생각난 것이다.
그러면서 이 휴가의 효용을 이제 열흘 지난 지금쯤 내가 느끼는구나 싶었다.
그 휴가 중간에는 몰랐다.
내가 얼마나 아름답고 평화로운 곳에 와있는지

카를로바츠의 아침도 떠올랐다.
일어나 대충 옷을 걸치고 자전거를 타고 한적한 도시를 달렸던 시간을.
모든 건 아침 때문이었다.
아침을 느긋하게 시작하고 싶은 마음. 정해진 나가야 할 시간이 없는날 .
그것이 나에겐 휴가인가 싶었다.

'Journal & Pic > Alo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  (2) 2016.09.29
연수  (0) 2016.09.27
아침  (0) 2016.09.05
어택  (4) 2016.06.16
마음이 복잡할때  (0) 2016.06.09
  (4) 2015.0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