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Alone

느낌이 온다

느낌이 온다
상당히 둔감한 나도 느낄 수 있는 직접적인 대쉬

내가 거꾸로 상황일 때
마음 졸이며 썼다 지웠다 하는 문자와
무심결에 한 것 같지만 어색한 타이밍의 전화
툭 던지는 말까지. 짐작이 간다.

모르는 척 하기가 의기양양한 게 아니라
슬프다
그 전화를 끊은 뒤 그가 잠길 시름이
수그린 고개가
되뇌일 말이



하지만, 슬프면서도 설레이지 않는 마음은
분명하게 말한다

잘 생각해보아도
그의 몸부림이 절절히 느껴져도

'내키지 않는다'고

그래서 더 안타깝다
대부분 모든 게 엇나가서 더욱 그렇다

'Journal & Pic > Alo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순환 싸이클  (5) 2011.01.10
떠나며, 들어서며  (4) 2011.01.09
느낌이 온다  (2) 2011.01.06
양심적 병역거부  (2) 2011.01.01
나는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  (0) 2010.12.20
Simple Life, High Thinking  (3) 2010.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