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Portugal

(20)
포르투갈 4 - 리스본 : 일곱개의 언덕과 일곱개의 전망대가 있는 도시 여행 셋째날 리스본에서 눈을 뜬 첫날. 이제서야 진정한 여행이 시작되는 느낌이다. 아무리 스탑오버로 많은 곳을 들러도, 여정을 풀고 가벼운 몸가짐으로 아침에 숙소를 나서는 기분과 같을 수는 없다.우리의 숙소인 사하 호텔은 폼발광장 근처이다. 가벼운 발걸음으로 광장의 회전 교차로를 지나 내려오니 검은 망토를 입은 학생들 여럿이 구호를 제창하며 지나가고 있다. 졸업식 시즌인가. 여튼 그들 덕분에 응원이라도 받은 듯 힘찬 발걸음으로 지하철역으로~어제는 뒤늦게 벨렝 지구를 다녀오느라 리스본 시내를 제대로 보지 못했다. 벨렝에서 저녁무렵 트램을 타고 히게이라 광장에 내려 어둑해진 길을 걸어 올라온 것이 전부다. 오늘은 아침부터 시작이니까. 그 유명하다는 28번 트램부터 타보기로 했다. 일단 숙소근처에 있는 메트로..
포르투갈 3 - 리스본 벨렝 : 대항해시대 용사들은 가고, 따뜻한 햇살만이 남아있는 곳 날이 꽤나 더웠다. 햇볕이 말도 못하게 따가운 기분. 쨍한 날씨에 화면조차 잘 보이지 않는 핸드폰으로 우버를 켜서 목적지로 벨렝지구를 찍었다. 두번째 우버기사를 기다리면서 벌써 더워서 지치기 시작했는데, 도착한 그는 우리를 한층 더 지치게 만든 것이 분명하다. 이분, 일단 말이 많았다. 포르투갈에 대해서 장황한 설명을 내뱉기 시작한데다가 (포르투갈 우버기사들은 관광객 대처 교육을 따로 받는것인가..), 운전이 너무 거칠기도 했고, 무엇보다 구글지도로 봐도 이상하게 돌아간다 싶게 골목길을 디귿자로 돌고 회전교차로도 쓸데없이 도는 느낌이 들어서 조금 긴장했던 것. 알고보니, 시내가 파업인지 뭔지 차량 운행이 막혔고, 차가 막히는 걸 극도로 싫어하는 이 아저씨가 고속도로를 타고 외곽길을 지름길로 돌아 벨렝쪽 ..
포르투갈 2 - 리스본 : 여기서 돈 많이많이 써주세요. 여행 둘째날 잘잤다. 새벽에 다섯시에 샤워실소리로 한번 깬 거 빼곤- 두시간정도 더 자다가 일곱시에 알람듣고 바로 깼다. 어제 무지 졸렸던 것 치곤 일어나는건 상대적으로 수월했다.유럽은 한국보다 시차가 느려 그런지 잘때는 미친듯이 졸리지만 일어날땐 눈이 잘 떠진다. 시차란 정말 신기한 것 같단 말이지. 방 바로 옆에 붙은 샤워실에서 후딱 사워를 하고 정비를 했다. 민박이라고 방안에 샤워실이 붙어있지 않지만, 이 방은 다행히 문열면 바로 코앞이 샤워실. 뭐 좀 멀다고 하여도 그리 불편할 건 없다. 도미토리는 아니어도 어렸을 적에는 시골에서 그런 생활도 잘만 했었는데 나이 좀 들었다고 못하겠다 까탈스럽게 구는 건 내 취향은 아니다. 영훈이는 친구들끼리가 아니라 나랑 같이가면서 민박을 잡는 것에 그부분을 유달..
포르투갈 1 - 포르투갈 가는길 19.09.28 ~ 19.10.06 포르투갈 여행 지난 가을, 남편 생일 주간을 명분삼아 다녀온 유럽여행 : 8박9일 포르투갈 여행기 - 올해는 어지간한 해외여행은 힘들테고, 유럽은 더더욱 어려워 보이니 추억팔이라도 하면서 심심함을 달래볼까나 -——-——- 여행 첫째날 출발 당일이다. 어제 저녁, 여행전날 급 신남을 주체하지 못하고 ㅇㅇ 님을 불러 새벽까지 먹고마신 벙개 여파로 머리가 아픈 와중에 짐을 다 못싸서 갤갤대다 아침부터 쿠사리를 들었다. 마지막 한식으로 라면을 한그릇 끓여먹고 짐은 뭐 까이것 대충 욱여넣고 집을 나섰다. 그나저나 짐싸기 필수품 중에, 여행지에서 DSLR SD카드 사진을 폰에 바로 옮기는 아이폰 악세사리 잭이 있는데, 갑자기 어디로 갔는지 그걸 결국 못 찾았다. 그리고 여행앞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