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제 3의 인물

내 손을 따뜻하게 잡아주는 너

요새 아기는 부쩍 애착이 형성되고 있는 것 같다. 가끔 아침에 깰 때 혹은 낮잠을 깰 때 침대에 가까이 들여다보면 여지없이 활짝 웃는 표정으로 날 반기는 얼굴이 있다. 그 얼굴을 쓰다듬으려 손을 뻗으면 아기는 자기의 두 손으로, 내민 내 손을 양쪽에서 움켜쥔다. 그리고 자기 얼굴로 갖다대곤 눈을 감고 기분 좋은 표정으로 얼굴에 부비며 냄새를 맡는 것이다. 본능적인 이 행동이 얼마만큼이나 사랑이 바탕에 깔려 있는 것인지. 그 해사한 표정과 따뜻한 고사리같은 손에 잡혀본 자만이 알 수 있다.

'Journal & Pic > 제 3의 인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기를 갖기 전에 두려워 했던 것  (4) 2022.02.21
아기와 노래  (3) 2022.02.18
내 손을 따뜻하게 잡아주는 너  (2) 2022.02.16
애가 나에게 너무한다 싶은 순간이 오면  (2) 2022.02.14
아껴주세요  (0) 2022.01.27
유모차는 장갑과 함께  (2) 2021.1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