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 Life2

기본

식당에 갔을때 덜마른 냄새가 나는 행주로 상을 닦아줄 바에는 그냥 닦지 말아달라고 하고 싶다. 기본에 충실하다는 건 별게 아니다. 회사에서도 보면 어떤 친구는 자리가 굉장히 너저분한 채로 어떤 친구는 잘 정돈된 채로 일을 하는데, 자리가 사람의 모두를 보여주는 것은 아니지만, 가끔 손님쪽 자리에서 지나가다 보더라도 그 기본(이 회사에서는 믿을만한 직원)이라는 것이 아주 사소한 것에서 비롯된다는 건 금방 느낄 수 있다. 간혹 회사의 어떤 이는 단정한 몸가짐과 청결에 대해 나의 (반성과 더불어) 지각과 인식의 경계가 넓어지는 세계를 보여주기도 한다. 깨끗히 세탁되고 잘 다려진 옷과 소지품이, 단정히 닦이고 가지런히 나열된 물건들이 그 주인의 품격을 올려준다. 그런 주인은 여지없이 해야할 일과 하지않아야 하는 말에 대해 기본적 갖춤을 보여주곤 한다. 그런 의미에서 고급스럽지 않아도 친절하고 따스한 음식들로 그간 내게 호평을 받았던 사무실 뒤 식당은 기본을 저버리고 오늘 내게 제육덮밥과 행주를 동시에 먹은 기분을 느끼게 했다. 이제 안가 - 흥

'Journal & Pic/ > Life2'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정할 수 있나  (0) 2020.03.27
성격과 염치  (0) 2020.03.23
기본  (0) 2020.03.20
삼겹살  (0) 2020.03.16
글쓰기  (2) 2020.03.11
티타임  (6) 2018.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