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일기

OMBRA MAIFU

세상에
옴브라 마이푸 라니 OMBRA MAIFU
레치타티보라니

기억이란 완벽하게 잊혀진것 같다가도
무섭게 뚜렷하구나

우륵과 왕산악 이후로
올해들어 두번째 소름끼침



TistoryM에서 작성됨

'Journal & Pic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절의 화법  (0) 2014.07.15
필요할 때만 사람찾는  (4) 2014.07.03
OMBRA MAIFU  (0) 2014.05.14
판타지에서 돌아온다는 건  (0) 2014.03.26
만남  (0) 2013.11.20
무형의 정의감  (0) 2013.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