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일기

무형의 정의감

근데 힘든 걸 버티게 하는 동력은 사람마다 다른거니까. 나의 경우에 그렇다는거지.
나는 좀 무형의 정의감 같은데 끌리는 본능이 있거든.어렸을 때 청소년 드라마를 너무 많이 봤나봐.


 

무형의 정의감,  남다른 깊이가 있어


에이 뭘 그럴것까지. 정의감은 오히려 좀 단순한 가치야. 대부분 옳고 그름이 분명한 가치니까.
(정의란 무엇인가 이후엔 꼭 그렇지만도 않다만)
그보다 좀더 현실적인 가치들을 섬세하게 구사 하는 사람들이 훨씬 내공이 뛰어난 것 같아.
나는 그냥 오히려 의욕적이고 행동적으로 정의감을 구사할 뿐.

'Journal & Pic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판타지에서 돌아온다는 건  (0) 2014.03.26
만남  (0) 2013.11.20
무형의 정의감  (0) 2013.08.07
성격  (0) 2013.06.29
근래 뜸한 포스팅  (2) 2013.06.05
   (0) 2013.0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