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Alone

 

어느날 니가 사무치게 그리운 날이 있어. 


부엌에서 물을 따르다가 

자려고 이불을 펴다가 갑자기 니가 생각나는날.



나는 너를 기리러 가고 싶은 게 아냐. 

너와 이야기를 하고 싶어. 


내 사소한 감정과 변변찮은 이야기를

나누고 웃고 떠들고 싶어. 


나를 보며 웃겠지. 배시시 웃어줄꺼야. 

이야기를 참 잘 들어주던 너니까. 

따뜻하던 너니까.


니가 떠나고 난 뒤 

많이 애썼어. 특유의 합리화도, 마음의 상처도 

새롭게 다시 만난 친구조차도, 너의 선물이라 생각했어. 


오늘이 삼년째.

하지만 

나에겐 여전히 너의 빈자리가 있어..



딱 그 감성으로 

딱 그 웃음으로

딱 너의 그 예쁜 얼굴로 나에게 웃어줬으면 좋겠는데 


다시는

내 생에 널 다시 한번 볼 수 없다는 그 사실이 

내게는 너무 잔인하다.



사랑하는 진양아.


이생에 짧은 시간 함께했어도 

그 시간이 정말 아름다웠고 

너가 있어 행복했다. 


부디 아프지 말고 편히 쉬렴.



'Journal & Pic > Alo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격  (0) 2013.06.29
근래 뜸한 포스팅  (2) 2013.06.05
   (0) 2013.03.12
떠벌이와 안떠벌이  (8) 2013.03.07
나에게 필요한 것  (0) 2013.02.01
사단  (8) 2013.0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