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Alone

내 야심찬 블로깅이

줄글 투성이다.

좀더 다이나믹한 페이지구성을 하고 싶었는데, 

SD카드에서 숨죽이고 있는 사진만 몇달째.


노트북을 빨리 사야지.




PS 그래도 회사에서 간간히 하는 블로그는 참으로 맛나다.
역시 옮겨 시작하길 잘했어 ㅋ

'Journal & Pic > Alo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느낌이 온다  (2) 2011.01.06
양심적 병역거부  (2) 2011.01.01
나는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  (0) 2010.12.20
Simple Life, High Thinking  (3) 2010.12.07
내 야심찬 블로깅이  (3) 2010.12.01
언제나 짜증이 나는 바로 그순간에  (0) 2010.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