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일상

강화도의 여름

주말에 강화도 한번 오라는 부모님의 성화에,

차도 없이 터미널에서 버스타고 나들이 기분내며 설레설레 다녀온 강화도

뜨거운 여름을 자랑했다.

 

그 여름빛이 너무 선명해서 아니찍어드릴수 없었던 채소들

 

 

 

특히 그 중에서도 천장에 주렁주렁 매달린 박들이 압권인데,

 

 

 

탐스런 이 아이는 호박

 

▼ 색깔이 이쁜 이 아이는 관상호박이다.

 

중앙에 매달린 녀석은 꼭 샌드백 같다. 이아이는 나중에 익으면 잘라서 바가지로 재탄생될 예정.

 

열린 박도 예뻤지만, 솜털이 보송보송한 박꽃 봉우리가 너무 예뻤음. 사진에도 선명히~!

 

 

 

ps. 우리 어무니가 날 꼬신 가장 획기적인 아이템은 바로 여기.

정자에 모기장 쳐놓고 비바크!

 

 

'Journal & Pic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페 봄동, 약다방  (7) 2012.09.24
회사에서  (3) 2012.08.30
리치몬드에서 빵 배우는 여자 마지막탄  (2) 2012.06.12
리치몬드에서 빵 배우는 여자 2  (10) 2012.04.03
리치몬드에서 빵 배우는 여자 1  (8) 2012.0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