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03

(3)
전투력 출근하자마자 그놈의 업체가 또 말썽이다. 지난밤의 논의가 끝나지가 않았다. 우리부서에서 기재부에 보낸 확인 메일 답변이 오늘까지 오지 않으면, 법무법인이 대리로 영업점에 나가서 만드는 계정을 기어이 비거주자원화계정으로 만들겠단다. 그것이 외국환거래법 위반사항의 여지가 있다는 걸 알면서도, 본인과 본인 클라이언트는 엄밀히는 상관없지 않냐는 변호사의 논리에 난 반박하지 못했다. 에스크로 계약을 앞두고 비거주자의 세금이동과 관련하여 여러경우로 발생하는 생황과 그에 맞춰 짜놓은 구조를 우리가 미리 예상하고 확인했으면 좋았겠지만 그렇지 못했고, 전체적으로 양도세 에스크로 관련 발생할 수 있는 계정문제 자체를 치밀하게 점검하지 못했다. 외국환거래법은 은행 실무와 밀접하게 연결되어있어서 우리(은행측)이 답을 내야한다..
강의 영업본부 강의가 있는 날이다. 아는 지점장님 부탁으로 나오긴 했는데, 영업본부 연수는 할게 못된다는 생각이 자꾸 든다. 이게 다들 강제로 앉아있는데다가 내가 영업점에서 강제적으로 세팅해놓은 연수를 들어본 결과 좋았던 적이 별로 없다. 욕망이 필요를 낳는 법이다. 나는 일대다 연수보다 그냥 궁금한자에게 개별적으로 전하는 방식이 훨씬 마음에 든다. 영업본부는 어수선했다. PB지점장과 영업추진지점장은 따로 방도 없이 아예 밖에 나와 앉아있고 본래부터 크지 않은 사무실은 강의자와 연수생들로 어수선했다. 강의를 할 공간은 생각보다 너무 컸다. 디귿자로 책상을 둘러쳐앉아있고 내가 그 나머지 한곳에 서서 칠판에 써가며 설명했다. 내가 생각한 건 이거보다 좀 작은 사이즈에 다닥다닥 붙어앉은 규모였다. 마이크까지 들고 ..
읽기와 쓰기 (feat 열두발자국, 셜록을 찾아서) 일기를 안쓴지가 얼마나 되었는지 가물가물할 지경이다. 요샌 어쩐일인지 자꾸 정신 팔리는게 많아서 시간을 그냥 막 버리는 기분. 모자란 일기를 하루하루 챙기는 것도 중간중간 끼워 넣으면 그나마 채워질 때의 이야기지, 몇일사이에 간혹 하루 듬성듬성만 써놓은 상태는 뭔가 껴넣을 엄두도 나지 않는다. 아침에 출근하여 집에서 가져온 책 '열두발자국'하고 '셜록을 찾아서'를 서류봉투에 넣고 봉하여 회사 도서실로 보냈다. 벌려놓은 책들만 한가득이고 제대로 마무리 하는 것이 없는 기분이다. 그래도 거기에 너무 매몰되지는 않으려고 한다. 억지로 뭔가를 하는 것에서 이제 벗어났으면 좋겠다는 생각과 더불어, 책을 뗀다는 것에 너무 집착하지 않는것이 좋겠다는 생각. 나란 사람을 잘 돌이켜보면 책의 문구들을 적고 정리하고 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