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핀란드

마지막 밤 밖이 어두워지고 있다. 오늘은 여행의 마지막 밤 러시아, 핀란드 여행이 저물어간다 이번 여행 이제 막 시작한 기분이 들었다. 핀란드와 러시아가 너무 달라서이기도 하고 러시아에서 예상치 못한 전개 때문이기도 하고, 모스크바는 러시아 첫 도시이고 정보도 가장 없어서 조금 어리버리하게 다니다가 적응 할 때쯤 야간기차를 탔고, 상트에서는 씻지도 못하고 다닌 첫날, 그리고 가이딩에 따라 쉴새없이 움직인 이튿날이 지나고 바로 러시아를 떠났다. 핀란드에 와서야 비로소 예상했던 자유롭고 예쁜 외국이구나 하고 하루이틀 다닐만 했더니 벌써 여행의 끝이다. ▲ 디자인의 도시 핀란드 원. 이딸라 매장의 예쁜 컵들 ▲ 디자인의 도시 핀란드 투. 정말 사오고 싶었던 (하지만 무거워서 사올 수 없었던) 북유럽의 은빛 사슴들 아무리.. 더보기
숲과 호수의 나라 핀란드 '핀란드'라는 나라는 '종착지'라는 느낌이 난다. 수준높은 교육과 심미안과 여유를 갖춘 사람들 + 시스템과 복지와 적정한 인구 + 맑고 깨끗한 자연 + 평화로움 흠이라고는 찾기 힘든 아름답고 완벽한 나라. 다이나믹한 20~30대와 원숙미를 뽐내는 40~50대를 거쳐 60대쯤에 들어선 느낌이랄까. 복작복작하고 과히 멋들어진 온갖 도시를 거쳐 핀란드에 '안착'하면 비로소 바라던 '낙원'에 도착한 느낌. 여행의 종착지이자 인생의 종착지. 그래서 단조로움은 이 나라의 장점이자 단점이다. 아침 비행기를 타고 상트에서 출발하여 헬싱키에 도착했는데, 공항문을 열고 나오자마자 우리를 맞이한 헬싱키의 하늘은 거짓말처럼 파랬다. 비행기로 불과 1시간여 떨어진 상트의 하늘은 구름낀 회색이었는데 같은 바다를 공유하고 있는 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