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부

(6)
세부여행11:잔상 *집에 돌아갈 시간 - 무언가 끝나는 걸 아쉬워하면서도한편으론 기다리는 나는여행도 어느정도 마무리단계에 들어서면더 편안해지는 그런 느낌이 있다. 그래도 마구 좋기만 하지는 않다는 것은아쉬운 마음이 조금 더 크다는 것이 여행이 그만큼 즐겁고 편안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 세부여행은 내내 기다림의 연속이었다. 출발하는 날부터 눈보라가 몰아쳐 새벽까지 딜레이되더니, 한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도 제시간에 뜨지 못했다. 마지막날 플렌테이션 베이에서 나오는 길에는 5성급 호텔이 무색하게 택시가 하나도 안 잡혀서 무작정 기다리는 사태가 벌어졌는데 호텔 앞에 무작정 주저앉아 있던 우리에게 한 일본인 아저씨가 선뜻 호의를 베풀었다.물론 그의 어린 그녀(?)와 함께였지만?!.... 어쨌든.. 시내까지 잘 얻어타고 나오며 ..
수중 패닉 # 수중 패닉 무슨 자신감인지 모르겠지만 물에서 놀기를 좋아하는 나는 다이빙이 무서울 수도 있을 거란 생각은 어째 전혀 하지 않았었다. 오전 다이빙을 끝내고 두번째 다이빙을 위해 배 위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다들 늘어져 핸드폰을 보거나 바다를 감상하거나 쉬고 있었고, 난 햇빛이 따가워 목이 말랐다. 배에 마땅히 마실게 없어 두리번거리는데 두번째 다이빙 준비를 외치는 소리가 들렸다. 주섬주섬 장비를 챙기고 마스크를 쓰고 승희가 먼저 입수, 그리고 이어 내가 입수했다. 입수하면서 바닷물을 조금 먹었는데 랜덤으로 골라주는 BCD(부력조절장비조끼)에 딸린 호흡기가 나에게 편한 사이즈가 아닌것 같았다. 쓰던 장비보다 마우스피스가 좀 작아서 다문 입에 힘을 주지 않으면 호흡기가 곧 빠질 것 같았다. 내가..
스쿠버다이빙 신세계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완벽히 새로운 무엇 4번의 스쿠버다이빙, 토탈 2시간쯤 될까. 모든 감각을 곤두세우고 내 몸만을 의지한 채 겪어낸 그 시간은 돌이켜 생각할수록 꿈같은 느낌이다. 아득히 잔상은 남아있는데 실재했던 것인지 아닌지 헷갈리는 꿈처럼 잡아두지 않으면 손가락 사이로 새나갈것 같아, 지워져 버릴것만 같아서 흘러만 가는 시간에 자꾸 조바심이 난다. 물속에서 숨을 쉬어본 것은 태어나 처음이었다. 사방의 바닷물이 폐를 꽉 누른 상태라서 숨을 쉬는 게 기본적으로 뻑뻑한 느낌인데, 호스로 연결된 산소통에 산소가 충분히 있기 때문에 들숨을 쉬면 신기하게도 숨이 들어온다. 오랜만에 또 첨단문명 완전 (혼자 뒤늦게) 발견. 물속에서는 다들 호흡기를 끼고 있으므로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고 내가 숨을 쉬는 소리만 아주 크게 들린다...
세부의 밤 이틀내내 스쿠버다이빙을 빡시게 한다고는 했지만 다이브샵에서의 공식적인 강의 종료시간은 오후 5시. 앞뒷날 다이빙 일정이 정해진 가운데 주어진 저녁시간은 마치 수학여행에서 갑작스레 생긴 자유시간마냥 뭐라도 하지 않으면 손해볼것 같은 느낌이었다. # 게스트하우스 다이브샵에서 제공한 숙소는 가이사노 그랜드 몰 근처의 콜린우드 빌리지였다. 빌리지 입구부터 우리숙소까지 차로만 5~10분정도는 들어가는 아주 큰 규모였는데, 지은지 얼마 안된게 분명한 깔끔함이 눈에 띈다. 빌리지 바깥의 집들은 진흙위에 판자 대충 세운 집들이라 살짝 걱정했는데 여기는 제법 집들의 모양새를 갖추고 있어 일단 안도를 했다. 하지만 문을 열고 들어간 내 눈에 가장 먼저 보인건 주방 벽에 붙은 도마뱀 ... 도마뱀 도마뱀 도마뱀 얘기를 미리..
낭만적인 아지트 다이브 샵, 스쿠버다이빙의 시작 #드디어 본격적인 다이브 자격증 과정 시작! 어쩌저쩌하다 우리가 원래 예약한 니모다이브가 아닌 Suny Divers에서 다이빙강습을 받게 되었다. 갑작스레 바뀐 일정에도 친절하게 맡아주신 Jerry 강사님. 서니다이브 강사실에 있던 아기자기한 폴라로이드 샷 모음을 보면서 꿈에 부푼 우리 둘. 다이브 자격증 코스는 이론시험, 수영장 입수교육, 바다실습으로 이루어진다. 우리는 본래 3일짜리 코스를 압축해서 이틀만에!첫날은 이론 + 수영장교육+ 바다실습1회둘째날은 바다실습 3회로 진행하게 되었다. 우리가 따기로 한 자격증은 PADI OPEN WATER호주에 본사가 있는 PADI는 세계에서 가장 큰 다이빙 교육 단체이고, 스쿠버자격증 중 점유율도 가장 높다. 무려 20개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된 교재 덕분에 (다..
처음 떠나는 휴양여행 #루틴한 일이 반복되고, 다시 숨이 조금 막힐쯤에휴양 여행을 가고 싶었다. 가깝고 비싸지 않은 동남아로5일짜리 정식휴가 말고 이틀정도 연차를 내서 갈 수 있도록이럴 때를 대비해서 여행지 리스트에서 남겨놓고 있었다. 노는 것도 놀아본 사람이 잘 논다고 해양스포츠며, 리조트며, 해산물이며, 호핑이며 어떻게 노는지 한번 다녀오고 나면 어느 주말이든 마음만 먹으면 쉽게 갈 수 있다 하니미뤄만 두지 말고 이번에야말로 스타트를 끊어야겠다! 그런데 은근히 이 휴양여행 동반자 구하기가 어려운 거다. 휴가날짜는 겨울쯤이어야 했고, 여행지는 동남아에, 물에서 노는 걸 좋아하고, 휴가를 쓸만한 경제적, 시간적 여유가 있는 사람으로. 그러던 중에 승희를 만났다. 상암동에서 나이키 트레이닝 런을 같이 뛰고 맥주한잔하며 우연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