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우디

(2)
스페인 12 - 구엘의 작품들 : 까사밀라와 까사바트요 스페인 여행기를 싸이에서 퍼온 건 7개요, 이곳 블로그에 원래 올려져있던 것이 4개인데 그렇게만 정비하고 끝내자니 아쉬워서 내친김에 나머지 포스팅도 쾌속 완성 해보기로 한다. 묻어둔지 어언 10년- 그날의 감상은 커녕, 도시간에 어떻게 이동했는지조차 기억나지 않지만 외장하드에 자고 있던 사진과, 그 여행에 들고다니던 여행기록수첩에 써놓은 괴발개발 글씨가 있으니 이것만이라도 옮겨보면 뭐라도 되겠지.그 와중에 다시 보니 내 친구의 미모가 너무 빛나 10년만에 다시 또 그녀에게 동의를 구해보기로 “사과양, 스페인여행기를 싸이에서 퍼오다가 써놓은데까지만 하기가 좀 아쉬워서 대충이라도 뒤에 거를 올려보려는데, 가만보니 니 사진이 너무 예쁜게 많구나 친구야. 10년만에 너에게 다시 동의를 구해도 될까? “ “ㅋㅋㅋ..
스페인 6 - 구엘공원 가우디의 절친이자 후원자이셨다는 구엘의 부탁으로 바르셀로나 도시 위쪽에 작정하고 지은 가우디표 놀이공원 반짝이는 타일붙이기가 무궁무진하게 펼쳐지는 가우디의 첫 건축물, 처음 만난 나는 예쁘다고 감탄하기 바빴다. 지금은 이렇게 발랄한 곡선과 색감을 자주 만날 지 몰라도 백여년전 시대에 이런 생각을 한 가우디는 분명 천재적임에 틀림 없다.구엘공원은 싸이즈가 아니라 구성에서 독특함을 발휘하는 곳이다. 자연에서 모티브를 따왔다는 곡선과 기둥과 원, 그리고 리얼 자연인 하늘과의 조화구엘공원의 상징인 '도마뱀' 분장을 하고 공원입구에서 손님들을 맞는 의미있는 역할. 허리를 구부려 물건을 꺼내는 여성분께 도마뱀 손을 하고 무슨 말인가 입안에서 우물거리는 기분?그리고 또다른 한켠에서 새빨간 무대의상을 입고 아침9시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