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Hong Kong

(4)
홍콩4 - 매력인정, 홍콩 #홍콩 하면 라이언이지. 홍콩상하이 뱅크의 터줏대감 사자 두마리중 하나. 입벌린 사자인 이 아이의 이름은 Stephen. 예전 HSBC행장중 한분의 이름이란다. 예상했는가? 우리의 마지막날은 대망의 HSBC 투어!! 건물투어를 위해 탭탭을 들고 나타나 수십개의 쓰잘데 없는 질문을 날리며 총총걸음을 걷던 귀여운 가이드가 우리나라와는 많이 다른 예금창구와 대출창구와 금고를 구경시켜주고 구조가 독특한 건물의 면면을 설명해주러 전망대에도 들러 건물의 앞 전경과 뒷 전경 , 그리고 셀카를 허락해주었다. # 건물투어에 앞서서는 HSBC의 마케팅과 리테일 부서 두군데서 나와 본인들의 소개와 더불어 비전과 이슈를 공유하는 시간이 있었는데 미드에 나올것만 같은 도발적 표정의 여자분과, 영화 조연으로 분명어디 나온것만 같..
홍콩3 - 높거나 좁거나, 홍콩살이 # 벤치마킹 제대로 된 벤치마킹 일정은 둘째날부터 시작되었다. 오전중에 계획된 '홍콩지점 방문'과 'BGC브로커리사 방문' 첫날 새벽4시반부터 일정을 시작하여 다음날 자정넘어 2시까지 놀다 귀가하여 거의 24시간을 새하얗게 불태운 후유증이, 둘째날 택시를 타고 길을 잃게(?) 하였는데 그리하여 애먼 곳에 내린 그곳이 바로 청콩센터 CHEUNG KONG CENTER, 홍콩 지점이 아니라 우리은행 홍콩 투자법인이 위치한 곳이다. 10시반까지 홍콩지점에 가기로 했는데 이미 늦어버린 터라 바쁘게 해당 건물로 건너가려 했으나 홍콩섬의 건물 사이로 걷기는 여간 미로가 아닌 것을 이때 처음 비로소 알게 되었다 비를 피하고 건물 사이사이를 관통하게 만들어진 통로들은 빌딩 사이를 오밀조밀 잘도 연결해놨지만 길을 처음 드..
홍콩2 - 홍콩의 밤 # 홍콩섬 홍콩에 가보기 전에 들어본건 '구룡반도'와 '침사추이' 라는 비교적 특이한 이름뿐. 센트럴이라는 흔한 지명은 관심밖에 있었다. 그런데, 처음으로 홍콩섬 센트럴로 건너가서 보니 홍콩의 정체성은 구룡반도인가 홍콩섬인가 고민이 되기 시작했다. 쉽게는 구시가지와 신시가지 , 영악하게는 강북과 강남으로 나눈다고 들었지만 그냥 그렇게 쉽게 양분할 수 없는 묘한 공기의 차이가 있었다. 연수는 연수인지라 ,벤치마킹 목적 때문에 여러차레 현지기관과의 식사일정이 있던 우리일행은 첫날 저녁 처음으로 식사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해 홍콩섬 셩완역에 도착했다. 식당이름은 HO CHOI 호초이, 씨푸드 레스토랑이다. 여기서 우리은행 홍콩지점 사람들과 식사를 하기로 했다. 음식사진은 왜이리 없는가. 이 해산물 스프와 관자 ..
홍콩1 - 홍콩의 낮 # FX LEADERS 연수 성적 우수자로 홍콩 여행이 확정되었다. 사실 이 연수를 포상을 노리고 시작한 것도 아니었고, 실제 성적우수자 대열에 낄 것이라고 예상하지도 못했기 때문에 홍콩이 아직도 얼떨떨하고 진짜 가는건지 신기하기만 하지만. 이제 진짜 준비를 좀 해야지. 게다가 이 연수의 기안자이자 인솔자이신 윤차(장)님은 나의 관리계 전 팀장님으로 나의 성적을 확인하시자마자 마치 짠것처럼 이 여행의 예약과 일정 준비를 내게 맡기셨는데 '선 자비 사용, 후 경비 지급'이라는 신박한 출장 시스템 덕분에 여행전부터 예약을 위한 카드를 몇번씩이나 동원했다. 뭐 그래도 보내만 준다면 기쁜 마음으로 하겠어요. 유후 # 12월에 생일 선물을 사러 광명에 놀러갔다가 영훈이가 백팩을 제안했다. 생일선물겸 여행준비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