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 & Pic/회사생활

제의

사실 많이 감동을 받았다. 갑작스런 중국 MBA제안에 나조차도 망설이는 그런 일을, 내주변에 많은 이들이 그렇게 고민없이 응원해줘서. 특히 떨어져살아야한다는 사실에 마음이 흔들리고 , 일에 집중이 안되고 기분이 이상할지라도 그래도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라던 , 지금 결혼후 바뀐 이 상황 때문에 결정을 주저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던 영훈이는 더욱.

나는 원래도 경영대학원을 원치 않았었다. 저번 서강대 IMBA제안이 왔을 때도 거절한 이유가 그것이었다. 대학원을 갈 에너지와 시간이 있다면 그건 경영이 아닌 , 아예 다른 분야에서의 공부를 하고 싶었다. 예술이나 건축, 글쓰기 같은 것.

정민이와 통화하며 중국에서 살던 시간이 떠올랐는데 그 기억이 그렇게 즐겁지 않았다. 그것이 결정적이었다. 중국에서 수업을 들으면서 외국인들끼리 한반이 되어 중국어를 엄청나게 향상하지 못하리라는 걸 알고있었다. 사실상 공부보다 인맥형성이 목적이라는 MBA에 그 많은 외국인들을 내 사람으로 만들어 평생 활용할 수 있을 것 같지 않았다. 난 중국문화와 중국과 비즈니스에 그렇게 관심이 많지 않다. 그건 중문과에 입학할때부터 지금까지는 어렴풋하게 느껴왔지만 이제는 드디어 용기있게 말할수 있는 사실이 되었다. 내가 관심있는 건 어학이었다. 중국어를 잘하는 건 좋지만 중국통이 되어서 그들과 뭔가를 이뤄보겠다는 꿈은 없다. 난 폐쇄적이고 보수적인 사람이다.


내가 바라고자 하는건 이 지점 지금 내 상황을 탈출하는 것, 좀 쉬면서 편히 지내고 싶은 것 , 그리고 MBA 공문이 뜬날 으쓱하는 것 , 달라진 위상, 향후 이상한 지점에 발령날 리스크를 조금이라도 줄이는 것? 나의 은행사에 스펙한줄을 얹기 위해서라면 이보다 좋은 것이 없다. 그러나 내가 원하는 것이 그 스펙인가? 그 스펙한줄을 위해서 아이까지 미뤄가며 영훈이와 떨어져 살면서 나는 행복할 것인가. 아니 그게 아니었다.

오히려 나에게 기쁨은 그냥 이 굴레 이 지점을 확실히 떠난다는 것. 그리고 학생이 된다는 것이었다. 회사에서 월급주고 생활비 주며 공부시키는 능력 인정받는 학생. 그러나 앞으로 난 2년동안 행복할까 생각하면, 그건 자신이 없었다. 난 이미 중국에서 살았던 일년이 어떤 느낌인지 잘 알고 있었고 , 결국 내가 예상하는 예의 그 '인정'을 위하여 2년의 시간을 버리는 기분이 들었던 것이다.

MBA를 다녀오면 난 이 회사에서 누구보다도 중국을 잘 이해하고 선봉장에 서서 역할을 해내야할것이다. 나에게 주는 것이 있으면 회사는 필시 받는 것이 있을테다. 중문과를 나와서 취업준비하다니 어쩌다 은행에 들어와 외환업무를 비롯 8년을 일하면서, 어느새 이렇게 되었다고 말하는 게 부끄럽지만 사실이다. 더 이상 어쩌다 그렇게 흘러가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내 지금 선택이 훗날 옳았다고 생각할수 있는건 나만이 판단내릴 수 있는 거니까.

'Journal & Pic > 회사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먼집단의 스토리  (0) 2016.08.07
어택  (4) 2016.06.16
제의  (5) 2016.03.28
술자리  (0) 2015.12.22
충정로  (2) 2015.10.25
위로  (10) 2015.08.10
  • BlogIcon 행자 2016.03.28 17:30

    멋지다 우리 일로씨
    난 내가 언제 행복한지 아는 사람들이 참 좋아!!! 멋져용:)

  • BlogIcon 2016.03.28 19:23

    중국어를 잘하고 싶었을 뿐 중국과 비즈니스에 관심이 없다는 것. 나도 이하동문. 그리하여 지금 내가 돈을 벌려면 제일 접하기 쉬운(?) 중국어를 제쳐두고, 내가 하면서 즐거울 핸드메이드의 길을 뒤늦게 걷고 있다는... 다른 사람들에겐 전혀 이해 안될 일을 그대들이라면 끄덕여줄... ㅎㅎ
    여튼 당신의 선택에 박수를. 자신에 대해 잘 알고 선택할 줄 안다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야. 그리고 회사에서 나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는 마음껏 으쓱거려도 괜찮을듯. ㅎㅎㅎ

  • 식빵 2016.03.29 13:15

    아~ 나도 경영 대학원보다는 글쓰기나 예술, 건축같은 것을 배워보고 싶다는 마음 200% 동감!!!
    이거 뭔가 학풍인가?! ㅎㅎ
    졸업할 때 제일 편하게 살기 좋은 '회사원'의 길을 택했는데, 요즘은 정말 창의적인 일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부쩍 들어- 가끔 우리 학교에 음대나 미대 같은 것이 있었다면 내가 회사 다니는 것만이 유일한 길은 아니라는 생각을 할 수도 있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