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르투

(4)
포르투갈 18 - 포르투 : 한달살기 하는 이유 알만하네, 대체 불가능한 포르투의 매력 오늘 아침도 흐린 날씨이다. 어제보단 좀 나은지 안개는 걷혀있지만 이건 할리데이 인에서보다 낮은 지역이라서 그럴수도 있다. 이쪽은 창이 눈이 많이 부시다. 벌써 8시가 넘었지만 푸르투에서는 흐린 날씨 덕에 일어나기가 쉽지 않다. 핸드폰 충전을 하면서 론리플래닛에 나온 쇼핑 스팟을 꾸역꾸역 구글 지도에 밀어넣어 기록했다. 펜으로 지도에 표시하는게 보기는 편한데 오프라인 지도와 온라인 지도의 과도기에서 나는 어디하나 적응하지 못하고 이거저거를 번갈아 보다가 제대로 하나도 안되는 상황에 외려 적응이 될 지경이다. 오늘은 포르투갈의 마지막 날이다. 오늘 이 마지막 숙소를 체크아웃하고 자정쯤 비행기를 타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넘어가기로 했다. 경유지에서 우리의 짐은 찾지 못한 채 네덜란드에서 하루를 보내야 하..
포르투갈 17 - 포르투 : 포르투에 왔으면 포트와인 한 잔 해야지 어두워지기전에 숙소로 돌아와 옷을 챙겨입고 강변을 걷기로 했다. 숙소로 돌아오니 또한번 마주한 저녁무렵의 환상적인 뷰. 발걸음이 도저히 떨어지지 않았지만 더 나은 광경을 향해 애써 엉덩이를 떼는 그런 흔치 않은 순간이 이어졌다. 이것은 여행이 훌륭하다는 반증.구릉을 거의 뛰다시피 내려와 히베이라에 도착하자 절로 나오는 감탄. 이곳은 정말 낭만적인 곳이다. 어떤 의미로 누군가가 포르투를 각자 인생의 도시로 꼽는지 알것 같다. 강변에 모두들 나와서 사진기를 들고 노을을 찍고 있었다.히베이라 분위기는 그야말로 압도적이었다. 이곳을 대체할만한 그런 강변이란 게 별로 생각나지 않을만큼. 네온사인처럼 화려하지는 않지만 별처럼 반짝이는 불빛들이 어두워진 하늘에 점점히 박혀있었고 물결은 잔잔히 찰랑거리며 그 빛들을 반..
포르투갈 16 - 포르투의 낮 새 숙소로 짐을 옮겨야 한다. 아침에 짐을 빼서 차에 모두 담고 나니 유랑자의 느낌이 들었다. 오늘까지 이르러 이번 포르투갈의 여행의 숙박 장소가 모두 결정되었는데(여정 중간에 예약한곳도 있어서) 맨처음 리스본에서 사나호텔 2박을 제외하고는 모든 숙소에서 1박씩만 했다. 맨처음 이런 식으로 숙소를 잡았던 건 크로아티아였다. 그때 그 여행이 좋았던건 이 유랑자의 느낌이 주는 지분이 꽤나 컸던 것 같다. 숙소에 기반을 둔게 아니라, 차에 기반을 둔 여행. 매일 숙소를 옮기다보면 꽉꽉 눌러채워온 캐리어의 물건조차 필요/불필요가 금세 나누어진다. 어차피 내일 또 싸서 짊어지고 나와야되니까 필요없는것은 차에 두고 가게 되고, 그러면 부산스럽게 따라오는 것들은 배제하고, 정말 일박에 필요한 필수불가결한 것들만 골라..
포르투갈 15 - 포르투 : 무리뉴냐 호날두냐 FC포르투 경기장 투어 여행 일곱째날. 아침에 일어났는데, 과연 날이 밝은 건지 의심이 될만큼 희끄무레하였다. 어제밤에도 이 도시는 쨍하게 밝지 않았다. 어젯밤 포르투에 들어올 때는 눈발이 희미하게 날리고 있었다. 생각해보면 이 도시의 이미지가 원래 햇볕 쨍한 느낌은 아니었던 것 같다. 낭만이란 운치는 비와 더 잘 어울리는 법이니창문 앞에 달라붙어 풍경을 살펴보니 희끄무레한 가운데 도시가 그럭저럭 모습을 드러낸다. 이런 좋은 시티뷰를 갖고있는데도 뭔가 아쉬운 듯한 느낌은 이 숙소의 전망이 생각보다 좀 멀기 때문이다.그래도 날이 점점 개어 다행이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걷히는 안개에 맞춰 사진도 계속 늘어나는 중 ㅋㅋㅋ모던 갬성의 로비를 건너 체크아웃을 하고 차에 탑승했다. 부지런한 남편이 오늘 아침8시에 내려가 차를 다시 바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