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파

(2)
2010 생파 2010년 생파는 무지 추운 생일 전 주말 토요일 홍대에서 - 갈때마다 감동받는 부드러운 부첼라 샌드위치와 함께! 생일이라는 말에 감수성 풍부한 살짝오지랖 사장님은 이리저리 신경을 많이도 써주셨더랬다. 조명밝기와 케익의 온도와 메뉴강권(?)까지 ㅋ ▲그린 샐러드 ▲ 보통 케익에 감동받는 편은 아닌데, 이날 이 케익은 너무 이쁘고 너무 맛있었다. 뉴_뉴 ▼ 생일날 사진을 찍다보면, 정작 케익의 당사자보다는 불을 붙이는 친구가 주인공처럼 보일 때가 있다. 꽤 자주. 이쁜 케익과 너무 잘어울리는 이쁜 화진양. 내 생일 뉴_뉴 ▼ 스무살때부터 항상 책선물을 해줬던 육의 생일선물- 며칠전에 불현듯 지난 편지를 들추고는 감상에 젖어 전화하셨던데 내년엔 책 앞장에 조금 더 긴 메세지를 기대해보겠음! ㅋㅋ ▼ 웃음이 ..
쥰배님 birthday party 설을 일주일 앞둔 주말저녁 지난 추석을 함께했던 준배님의 생일 파티 샷을 더이상 미루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때는 2010년 9월 22일, 추석 당일 두둥. 추석 당일날에도 회사에 출근하신 그분을 특별히 위하는 뜻에서 준비한 투썸 케익 30임을 깜빡하고 29개를 준비한 생일 초에 불을 붙이다가 긴 초 하나가 불이 붙어 중간이 꺾이는 바람에 졸지에 (큰초1+ 작은초 10) 스무살 생일이 되어버렸다. 근데 진심으로, 좋아하더라 생일 축하 별게 있나.. 주인공이 좋아하는 거 해주면 그만인거다. 허허 생일날까지 출근하신 준배님은 회사에 대한 분노를 '법인카드 결제'로 표출해주셨는데 신촌을 수없이 들낙거리면서도 한번도 가보지 않았던 '스시엔'에서 은색 특접시를 마음대로 시킬 수 있는 권한을 주셨더랬다. (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