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막국수기행

막국수기행 쓰리 셋째날을 맞은 우리는 솔비치를 체크아웃하고 나왔지만 아쉬운 마음을 달래려 다시한번 전용해변 산책을 하기로 했다. '어제 했잖아!' 뭐 이런 불만 없이 똑같은 코스 답습에 너무도 자연스러운 3인방. 같은 물치항 횟집과 생선구이집에 이틀연속 찾아갈 때부터 알아봤다. 생소한 열군데 레파토리보다 잘만든 단골 하나가 어울리는 사람들. 쌓아온 시간도 이야기도 미래도 무궁무진한 인생의 보물. 내가 널 아끼고 네가 날 배려함도 서로 알고 한 순간 배려하지 않아 보일지라도 마음 상하지 않을 수 있는 관계 가족과는 또 다른 편안함을 가져다주는 인생의 보물. 나는 몇이나? 그나저나 저 삼층구조 공학을 알아차릴 수 있는 당신은 진정한 그들의 친구. # 개그욕심 점점 더 재미있는 사람에 대한 매력이 커지고 있다. 그동안 나는 .. 더보기
막국수기행 투 메밀국수의 향, 면의 끊어짐, 고소함, 동치미국물의 시고도 깔끔한 뒷맛 조금은 알것도 같다. 소주 6병을 셋이 한시간만에 비우고 마구 달린 다음날 일어나자마자 막국수로 해장하는 빡센 훈련을 통해!!백촌막국수의 편육 인제의 남북면옥보다 사람도 붐비고 주문도 붐비던 곳. 회전율이 좋은 만큼 빠른 세팅, 뜨끈한 고깃님이집 막국수의 포인트는 김가루! 막국수 국물을 붓고 나면, 둥둥 뜨는 김가루가 국수가락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온 그릇을 뒤덮는다. 고소한 참깨와 김가루 + 담백한 국수가락의 조화! 뜨끈한 탕이 필요한 해장 속이었음에도, 고소한 냄새가 코를 간지럽히는 감칠맛 막국수의 진리.부른 배를 두둥기며 고성에 찾아간 길을 다시 거슬러나와 예약해 둔 양양 솔비치 숙소로 향했다. 전날 18만원에 눈물을 뿌리며 돌.. 더보기